[골프상식] #61. 골프 경기 중단과 재개는 어떻게?[골프상식] #61. 골프 경기 중단과 재개는 어떻게?

Posted at 2011.07.22 08:21 | Posted in 골프 상식
최근에 열렸던 LPGA US Open은 악천후로 인해 경기가 자주 중단과 재개를 반복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끝내 일요일에 끝나야 하는 마지막 라운드는 몇개홀을 남기고 경기를 마무리 하지 못했고 다음날인 월요일에 잔여 경기를 소화하며 경기를 마감했지요. 지난주에 있었던 PGA The Open 에서는 일요일 마지막날 경기는 끝나긴 했지만, 경기 중간 중간 비와 바람이 많이 불면서 경기 진행이 원활하지는 않았습니다.

보통의 경우 목요일부터 일요일까지 4일간 열리는 대회를 정해진 시간안에 소화를 해야 하는데, 골프의 특성상 야외에서 하고 해가 지면 하지 못하는 것으로 인해 이런 기상악화는 경기 진행 위원회에 큰 고민거리와 많은 일거리를 만들어 내곤 하지요. 이 외에도 정해진 시간을 할애 받아 놓은 방송중계에도 영향을 미치게 되지요. 그리고 무엇보다도 플레이를 하는 선수가 컨디션 유지와 경기 페이스 유지에 애를 많이 먹습니다. 물론 갤러리로 가신 분들도 현장에서 고생을 하겠구요.


한국은 지금 무더위가 시작되었지만, 불과 몇주전만해도 장마로 인해 어렵게 잡아 놓은 골프 예약을 캔슬하거나 몇 홀 치지 못하고 캔슬되는 경우가 종종 있었지요. 이번 상식은 어떤 경우에 경기가 중단이 되고 어떻게 재개 되는지를 알려드릴까 합니다. 아마추어 골퍼는 골프장에서 정하는 기준에 의해 플레이를 할 수 있거나 캔슬되거나 중단되지만, 어떤 상황에서 어떻게 되는지를 알면 중계를 보실때에도 도움이 되시리라 생각되네요.

아래 보시면 아시겠지만, 대부분의 프로 투어 대회에서는 날씨가 안 좋아지면서 '(ii). 낙뢰의 위험'으로 많이 중단을 하게 됩니다. 가끔 신문에서도 기사화 되는 경우가 있는 벼락을 맞는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서지요.

6-8. 플레이 중단; 플레이 재개(再開) (Discontinuance of Play; Resumption of Play)


a. 허용되는 경우
 

플레이어는 다음의 경우를 제외하고 플레이를 중단해서는 안 된다. 
 

(i) 위원회가 플레이를 일시 중지시킨 경우

(ii) 플레이어가 낙뢰(落雷)의 위험이 있다고 생각한 경우

(iii)플레이어가 의문점 또는 쟁점에 대하여 위원회의 재정을 구하고 있는 경우(규칙2-5 및 34-3 참조)

(iv)기타 급병(急病)과 같은 정당한 이유가 있는 경우
 

악천후(惡天候) 그 자체는 플레이 중단의 정당한 이유가 되지 않는다.


경기 중단이 선언되고 나서 현 상태가 홀을 마무리하고 다시 시작하지 않은 상태면 더 이상 진행을 하면 안되고, 홀과 홀 사이에 있는 경우엔 그 자리에서 중단하거나 지체 없이 진행이 가능하면 그 홀을 마무리 할 수 있다고 합니다.

b. 위원회 결정에 의하여 일시 중지된 경우의 처리 절차
 

위원회가 플레이를 일시 중지시켰을 때 매치 또는 같은 조의 플레이어들이 홀과 홀 사이에 있는 경우 플레이어들은 위

원회가 플레이 재개를 지시할 때까지 플레이를 재개해서는 안 된다. 플레이어들이 한 홀의 플레이를 시작한 경우에는

즉시 그 홀의 플레이를 중단하거나, 지체 없이 플레이를 계속할 수 있으면, 그대로 그 홀의 플레이를 계속할 수 있다. 다만 그 홀의 플레이를 계속하기로 했더라도 그 홀을 끝내기 전에 중단하는 것이 허용된다. 어떤 경우에도 그 홀이 끝난 후에는 플레이를 중단하여야 한다. 플레이어들은 위원회가 플레이 재개를 지시한 때에 플레이를 재개하지 않으면 안 된다.


홀과 홀 사이의 플레이 중에서 경기가 중단이 되면 해당 볼이 있는 곳에 마크를 하고 공을 집어 들수 있습니다.
 

c. 플레이 중단 시 볼 집어 올리기


플레이어가 규칙 6-8a에 의하여 한 홀의 플레이를 중단한 
경우 플레이어는 위원회의 지시에 의하여 플레이를 일시 중지한 때 또는 볼을 집어 올릴 정당한 이유가 있을 때에 한하여 벌 없이 자신의 볼을 집어 올릴 수 있다. 볼을 집어 올리기 전에 플레이어는 그 볼 위치를 마크하지 않으면 안 된다. 위원회의 특별한 허락 없이 플레이를 중단하고 그의 볼을 집어 올린 경우 플레이어는 위원회에 보고(규칙6-8a)할 때 볼을 집어 올린 사실을 보고 하지 않으면 안된다. 플레이어가 볼을 집어 올릴 수 있는 정당한 이유가 없는데 볼을 집어 올리거나, 볼을 집어 올리기 전에 볼 위치를 마크하지 않거나, 볼을 집어 올린 사실을 보고하지 않은 경우 플레이어는 1벌타를 받는다.


그리고 집어 올린 공을 다시 경기 재개가 되어 공을 놓을 때는 원래 마커를 놓았던 자리에 놓고 플레이를 진행하여야 하는데, 이때 집어 올린 공은 닦을 수도 있고 심지어 공을 교체도 할 수 있다고 하네요.

d. 플레이 재개 시 처리 절차
 

비록 플레이가 훗날에 재개되어도 중단되었던 그 곳에서 재개하지 않으면 안 된다. 플레이어는 플레이 재개 전이나 플레이가 재개될 때 다음과 같이 처리하여야 한다.
 

(i) 플레이어가 볼을 집어 올린 경우, 그가 규칙6-8c에 의하여 볼을 집어 올리는 것이 인정된 때에는, 원구를 집어 올렸던 지점에 원구 또는 교체한 볼을 플레이스하지 않으면 안 된다. 그 이외의 경우에는 원구를 리플레이스하지 않으면 안 된다.


(ii) 플레이어가 볼을 집어 올리지 않은 경우, 그가 규칙 6-8c에 의하여 볼을 집어 올리는 것이 인정된 때에는, 볼을 집어 올려 닦을 수 있으며 원구를 집어 올렸던 지점에 그 볼을 리플레이스하거나 볼을 교체할 수 있다. 플레이어는 볼을 집어 올리기 전에 그 볼 위치를 마크하지 않으면 안 된다.
 

(iii)플레이가 중단된 사이에 플레이어의 볼 또는 볼 마커가 움직인 경우(바람이나 물에 의하여 움직인 경우를 포함) 볼 또는 볼 마커를 원구 또는 볼 마커가 움직이기 시작한 지점에 플레이스하지 않으면 안 된다.


항상 배려하는 골프 하세요. Don't Worry. Just Play MindGolf!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골프컬럼] #51. 갤러리 관전 지점의 보수적 접근[골프컬럼] #51. 갤러리 관전 지점의 보수적 접근

Posted at 2011.07.20 09:15 | Posted in 골프 컬럼

PGA, LPGA와 같은 선수들이 하는 경기를 보면 많은 갤러리들이 선수가 치는 곳 주변에 모여 있는 것을 본 적이 있을 것입니다. 마인드골프도 PGA 대회에 갤러리로 가 본 경험이 있는데 아무래도 평소에 볼 수 없는 선수과 그들의 멋진 샷을 최대한 가까이 보기 위해서 너도 나도 최대한 가까운 자리를 확보하려고 애를 쓰지요.

[골프상식] #18. 갤러리(Gallery)의 어원

그런데, 가끔 TV에서 중계를 보다 보면 선수들이 샷을 하는 주변에 너무 가깝게 갤러리들이 있지 않나 싶을 정도의 느낌이 드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티잉 그라운드에서 티샷을 하는 경우엔 티잉 그라운드 양쪽 끝부분의 로프 바깥쪽에 홀 방향으로 줄을 길게 서서 너도 나도 얼굴을 내밀고 보고 있는데, 사실 아마추어의 경우 가끔 생크가 나거나 잘못 치는 샷이 생길 경우 그런 갤러리들이 있는 방향으로 언제든지 날아갈 수 있지요.

출처 : commercialappeal.com


특히나 공이 나무 밑이나 나무 사이로 쳐야 하는 상황 또는 어려운 러프 등의 트러블 샷을 쳐야 하는 곳에 선수가 치려는 방향의 공간만을 남겨두고 갤러리들이 위험할 정도로 바짝 줄지어 서 있는 경우를 보면서 안 좋은 상황이 생길 경우를 생각해 보면 정말 오싹한 생각마저 들기도 하구요.

물론 선수들의 경우 많은 연습과 기계적인 스윙으로 아마추어와 같은 샷을 내지는 않지만, 혹시나 잘못하여 갤러리 방향으로 강하게 샷이 날아갈 경우 자칫 대형 사고로 이어질 거 같다는 잔인한(?) 생각을 했던적이 있습니다. 그런 생각을 해보면 정말 선수들은 매번 공을 잘치는 것에 대한 중압감과 많은 갤러리와 TV 시청자들이 보고 있다는 중압감과 더불어 혹시 모를 사람을 맞출지도 모른다는 중압감도 있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티잉 그라운드나 세컨샷을 쳤는데 갤러리 방향으로 날아가면서 갤러리를 맞는 경우는 가끔 본적이 있으나 생크성 타구 또는 탑볼을 맞아서 직접 갤러리를 맞히는 경우는 본 적 없습니다. 그러나, 선수도 사람이기에 실수를 할 수 도 있을 수 있다고 생각을 하고, 만약 아주 안 좋은 상황이 생겨서 갤러리가 크게 다치거나 더 큰 일이 생기게 된다면 해당 갤러리에게도 안 좋겠지만, 그 공을 친 선수에게도 정신적으로 큰 트라우마를 남길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래서 조심스럽게 바라건데, 좀더 선수를 자세히 보는 것도 좋지만 갤러리 보호 차원에서도 그리고 선수의 보호 차원에서도 대회 위원회는 조금은 갤러리가 공으로 인해 발생 할 수 있는 안전에 좀더 보수적으로 접근하는게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것은 갤러리에게는 다소 동선 측면에서 불편함이나 선수를 좀 더 가깝게 보지 못하는 경우가 생길수 있겠지만, 선수들이 좀 더 경기에 집중하고 안전한 경기를 하는 측면에서는 의미가 있을 것이라 생각이 되네요. 

혹시 갤러리로 골프장에 가서 경기를 보게 되면 이러한 부분을 염두해서 관전을 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참고로 아래는 마인드골프가 갤러리로 다녀오고 나서 썼던 블로그입니다. ^^
 



항상 배려하는 골프 하세요. Don't Worry. Just Play MindGolf!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