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컬럼] #23. 티타임 잘 지키시는 편이신가요?[골프컬럼] #23. 티타임 잘 지키시는 편이신가요?

Posted at 2011.02.21 07:45 | Posted in 골프 컬럼

지난주에 열렸던 Northern Trust Open은 마인드골프가 살고 있는 캘리포니아에서 진행이되어, 자원봉사로도 다녀오고 주말에는 가족들과 갤러리로 다녀오기도 했습니다. 비가 온다는 일기 예보로 인해 생각보다 많은 사람은 오지 않아서인지 갤러리로 구경하기엔 너무도 좋은 상황이었습니다.


뉴스를 보니 대회 첫째날 자주 볼 수 없는 일이 있었네요. 내용인즉, 더스틴 존슨(미국)이 1라운드 티타임에 5분을 늦는 지각 사태가 발생했다고 합니다. 이로 인해 더스틴 존슨은 2벌타를 받고 경기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공하나 치지 않았는데 벌써 +2라니! 참으로 선수로서도 자신이 위반은 했지만, 기분이 썩 좋지는 않았겠지요. 무엇 때문에 늦었는지는 정확히 모르지만 말이죠.

source : indiatimes.com

그런데, 일이 이것으로 끝난게 아니라 골프채널 (미국의 골프관련 미디어)측 리포터가 경기가 진행중에 선수에게 벌타를 받은 이유가 무엇인지를 물어봤나 봅니다. 경기가 끝나고 나서 더스틴 존손의 캐디인 바비 브라운이 골프채널 측에 "경기를 하는 선수에게 벌타를 받은 이유를 물으면 어떻게 하냐"며 항의를 했다고 합니다. 이에 골프채널 측은 "리포터의 행동은 시청자들에게 더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려는 것이었다고" 하면서도 "경기하는 선수의 집중력을 분산시킨 것은 잘못이기에 방송에서 하차시켰다"고 합니다. (*기사원문)

이와 관련된 모든 사람들이 모두 피해를 받은 안타까운 일이었는데요. 그럼 실제로 이렇게 티타임에 지각을 하게 되면 어떤 룰이 적용이 될 수 있을까요? '룰 6-3. 출발 시간과 조편성 (Time of Starting and Groups)'에 의하면 아래와 같이 규정을 하고 있습니다.

위원회는, 규칙33-7에 규정된 바와 같은 경기 실격의 벌을 면제해 줄 만한 정당한 사유(事由)가 없는 상황이지만, 플레이어가 자신의 출발 시간 후 5분 이내에 플레이 할 수 있는 상태로 출발 지점에 도착하면 그에 대한 지각의 벌을 경기 실격 대신에 매치 플레이에서는 1번 홀의 패, 스트로크 플레이에서는 1번 홀에서 2벌타로 한다는 내용을 경기 조건(규칙33-1)에 규정할 수 있다.

5분의 시간을 주더라도 곧바로 티샷을 할 수 있는 준비가 안되어 있는 경우 - 골프백이 도착을 안 했던지 - 에는 여전히 실격이 됩니다. 아마도 5분의 시간은 바로 앞 조가 세컨샷을 하러 가는 지점까지의 이동을 감안한 시간인것 같습니다.

일반 아마추어 골퍼들의 경우 티타임을 늦는 경우가 많지는 않지만, 그래도 종종 이러한 일들이 있곤 하지요. 그래서 티타임은 '본인이 죽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절대 지켜야 한다'는 재밌는 말도 있습니다. 그만큼 골프치기 힘든 상황에 늦어서 자신과 동반자 모두에게 피해를 주는 경우가 없는 것이 좋겠지요. 특히 1번홀도 아닌 몇개 홀을 지나칠 정도로 늦는것은 아주 큰 민폐(?)를 끼치는 것이 사실입니다.
마인드골프가 예전에 쓴 위의 컬럼들에도 골프 약속 시간에 대한 얘기들이 있습니다. 골프 약속을 자주 못지키는 골퍼는 같이 치시는 동반자가 꺼리게 되는 대상이 될 것입니다. 제 골프 철학인 "언제나 같이 하기에 즐거운 골퍼가 되자"에도 크게 위배되는 행위이구요. 모쪼록 라운드 전 최소 30분 전에 도착하여 몸도 풀고, 퍼팅연습도 하여 마음은 편안히 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은 좋은 스코어에도 분명 도움이 될 것입니다!!



항상 배려하는 골프 하세요.

Don't Worry. Just Play MindGolf!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