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컬럼] #48. 비오는날 골프 라운드의 추억[골프컬럼] #48. 비오는날 골프 라운드의 추억

Posted at 2011.06.30 09:20 | Posted in 골프 컬럼

한국은 요즘 본격적인 무더위 바로 전인 장마 시즌이지요. SNS인 트위터, 페이스북엔 비, 장마, 폭우, 태풍 등의 단어들이 자주 보이곤 합니다. 마인드골프가 살고 있는 캘리포니아엔 본격적인 해쨍쨍 시즌이 돌입을 하고 있지만 말예요. 매일 매일 해만 보면 때로는 시원한 빗 줄기의 소나기나 폭우가 그립곤 합니다. 물난리와 비 피해를 입으시는 분들에겐 좀 미안하지만 말에요. ^^


그렇게 항상 폭우, 장대비 등의 기사를 접할 때면 마인드골프가 골프를 시작한 초반기에 어느 비 많이 오는 날 갔던 골프장의 추억이 생각나곤 합니다. 그 때가 언제였는지 방금전 인터넷으로 찾아보니 2002년 9월이었네요. 왜냐면 무슨 태풍으로 인해서 강릉이 물난리가 났었다고 골프 라운드를 하고 집에 오니 TV에서 엄청 보도를 하고 있었으니까요. 태풍 이름이 '루사' 였네요.

태풍의 영향권이어서 전국에 비가 오고 있었던 것으로 기억이 나는데요. 당시 골프장 예약을 약 한달 전에 하였기에 사실 날씨가 그리 될지는 상상도 못했지요. 여튼, 전날도 제가 사는 수도권엔 비가 조금은 내리고 있었지만 그래도 골프를 칠 수는 있을 정도였었습니다. 골프를 자주 못치시는 주말 골퍼 분들은 이해를 하시겠지만, 골프 예약 한번 해 놓으면 그때까지 설레이는 마음으로 기다리게 되잖아요. 그렇게 기다려온 라운드를 비로 인해서 못하게 될까봐 조마조마 하긴 했었습니다.

동반 라운드를 하는 사람들과는 일단 새벽에 일어나서 - 주말 골퍼들 주로 이른 새벽에 거의 첫 티타임으로 많이들 치시죠? ^^ - 날씨 상황을 보고 결정하자고 하고 다음날 일어나 보니 사는 곳은 별로 비가 오고 있지 않았습니다. 어떻게 할까 하다가 가서 못치더라도 일단 출발을 하고 가서 상황을 보자고 했습니다. 아무래도 그냥 취소하기에는 너무 아쉬움이 남을 거 같아서요. 2002년 9월이면 제가 골프 시작한지 4개월 되었을 때니 라운드에 대한 갈망은 대단했었겠지요.

일행중 한분의 차로 저와 둘이 같이 가는데 - 참고로 골프장은 천룡CC라고 충북 진천에 있습니다. - 처음가는 곳이고 한참 좁은 국도로 나중에 산으로 들어가는 길이라 GPS의 힘으로 잘 찾아가긴 했습니다. 당시 GPS가 많지는 않았던 시기여서 그나마 도움이 많이 되었지요. 생각보다 이른 시간에 도착을 해서 그런지 주차장엔 아무도 없었고, 클럽하우스는 문도 열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그리고 골프장 주변에 도착할 때 쯤에 이미 비가 좀 거세지기 시작했구요.

가보신 분은 알겠지만, 천룡CC의 건물이 약간 회색으로 시멘트 색깔 그대로를 풍기는 현대적인 디자인으로 기억을 하는데 가끔 번개를 칠때면 클럽 하우스 입구에 있던 해태였나 하는 동상이 비치는 모습이 가히 무슨 공포 영화의 한장면 갔았던 기억이 있습니다. 클럽하우스가 열지 않았으니 건물에도 못들어가고 그렇게 나머지 동반자들이 오는 것을 주차장에서 기다리고 있었지요. 그러다 보니 골프장에서 일하시는 분들, 캐디분들이 한 두명씩 출근 하시는 모습이 보이더라구요. 직원들 보다 일찍 출근을 하다니. --"

잠시 후 클럽하우스 문이 열리고 일행들을 기다리려고 로비에 앉아 있는데, 카운터로는 전화가 빗발치더군요. 라운드 취소 전화. 비가 많이 오니 당연한 상황인데. 가끔 전화를 받는 직원이 우리를 쳐다보는 눈빛이 '정말 치시려고 기다리시는 거예요?' 라고 얘기하는 거 같았지요. 그래도 그리 먼곳에서 왔으니 다 모여서 시원한 해장국이라도 먹고 가야지요. 그렇게 일행도 만나고 잠시 기다리는 순간 비가 멎었습니다. 골프장의 규정이 듣기로는 영업을 하지 않는다고 닫지 않는 이상 손님이 원할 경우 라운드를 할 수 있다고 하던 것으로 기억이 납니다. 

출처 : ballybuniongolf.com


잠시 비가 멈춘 기회(?)를 틈을 타서 라운드를 하겠다고 곧바로 체크인을 하고 1번홀로 이동을 하였지요. 당시 캐디는 표정이 약간 탐탁치 않았던거 같았습니다. 그것도 그럴것이 비는 언제든 다시 올 것이고 비도 그냥 비가 아닌 장대비일 테니까요. 속으로는 손님 잘못 만났다 싶었을지도. ^^ 당시만 해도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어떤 상태이든 골프를 칠 수 있다는 것 만으로도 행복한 시기였으니. 아마 이해 하실 수 없는 분들도 있겠지만, 이해가 되시는 분들도 많으실 거예요.

시원하게 1번홀 티잉 그라운드에 섰을 때는 정말 비가 그친 상쾌함과 앞 뒤로 아무도 없는 소위 얘기하는 '대통령 골프'를 칠 수 있는 부담감 없는 상태 - 당시에 아마도 90대를 쳤던 기억이 - 가 너무도 좋았습니다. 1번홀 드라이버를 치고 세컨샷을 치는데 바람은 여전히 부니 공을 치고 나서 잔디와 흙이 몸으로 다시 다 날아오더군요. --" 그리고 나서 그린을 가보니 그린엔 약간의 시냇물이 형성이 되어 있고. ^^ 시냇물 건너 퍼팅하기도 해보고 말입니다.

2번홀부터 잠시 소강 상태였던 비가 오기 시작하더군요. 정말 지대로 오더군요. 동반자들과 어떻게 할지를 얘기해 보니 이미 시작한거 골프장에서 못치게 하지 않으면 계속 가자고 하더라구요. 그렇게 2번홀을 마치고 나니 몸도, 클럽도, 카트도, 장갑도 모두 물에 담궜다 뺀듯한 상태가 되었지요. 스윙할 때 클럽도 미끌어지고 옷은 방수지만 이미 그 한계를 넘어선 상태였구요. 아니 방수, 물이 들어가서 안 나오는 상태가 되었다는게 더 맞을라나? ^^ 그 날 이후 비오는날 라운드에서는 예전에 블로그에 썼던 것들을 열심히 챙기곤 합니다.


그렇게 비가 오다 안오다를 반복 하다가 후반 9홀부터는 비가 많이 잦아 들면서 시원한 광경에서 골프를 이어갔습니다. 14번인가, 15번인가 홀에 드라이버를 치고 세컨샷 치는 지점에 가보니, 이런 엄청난 일이 코스에 벌어져 있더라구요. '산사태'가 나 있었습니다. 아마도 간밤에 비가 많이 오면서 발생 한 것이라 클럽하우스도 몰랐을 것이구요. 저희가 처음 발견한 것이였지요. 캐디가 곧바로 클럽 하우스에 전화를 걸고 저희는 산사태 난 곳을 잘 피해서 지나갔습니다. 한국의 산악 지형상 산사태가 나면 홀 몇개가 영향을 받지요. 

그리고 나서도 저희는 계속 쳤답니다. 지금생각해 보면 너무도 무식하고 무모한 라운드이었지요. 어찌 그런 정신이 있었는지 말예요. 캐디도 처음 몇개 홀을 지나고 나서는 아예 포기를 했는지 그냥 저희와 같이 즐기시더군요. 나름 마인드골프가 라운드 하면 분위기를 즐겁게 만드는 재주(?)가 있거든요. ^^ 라운드를 마치고 동반했던 사람과 캐디 모두 다 즐거운 라운드었고 이런 라운드는 평생 잊지 못할거 같다고 하더라구요. 저 또한 거의 10년에 가까운 시간이 지났음에도 이렇게 생생하게 기억을 하고 있는거 보면 분명 즐겁고 기억할 만한 추억임에 틀림 없었던거 같습니다. 집에 돌아오니 강릉은 물난리 났다고 TV에서 계속 방송을 하고 있었구요. 비 피해를 입으신 분들에게는 왠지 많이 미안해 지더라구요.

지금 살고 있는 캘리포니아에선 1년 내내 골프를 칠 수 있어서 조금만 비가 와도 칠까 말까 고민을 하는 걸 보면 사람의 마음은 참으로 간사한거 같아요. 예전 생각을 해보면 날씨, 비용 모두 좋은 조건인데 말이죠.

여튼, 비가 많이 올때는 가급적이면 라운드를 안하시는게 여러모로 좋을거 같구요. 혹시 하시게 되면 위에 얘기한 것들을 잘 챙기셔서 하시면 그나마 좋은 컨디션을 유지 하실 수 있을겁니다. 


항상 배려하는 골프 하세요.

Don't Worry. Just Play MindGolf!


  1. 비오는 날 라운딩에 필요한 것들 +ㅁ+ 너무나 유익하게 잘 읽고 갑니다~! 역시 전문가는 다르군요 ^^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골프컬럼] #19. 골프장갑(Golf Glove) 너무 아끼지 마세요.[골프컬럼] #19. 골프장갑(Golf Glove) 너무 아끼지 마세요.

Posted at 2011.02.08 14:14 | Posted in 골프 컬럼

여러분은 얼마나 자주 골프장갑을 갈아 끼시는지요?

마인드골프에게 꽤 오래전에 있었던 일인데요. 아마도 골프를 시작한지 3년 정도 되었을 때로 기억이 납니다. 그때는 지금보다 열심히(?) 연습장을 다니며 연습을 하였던 때 였지요. 연습장에서 연습을 한참 하고 있는 데 어느순간 생크가 심하게 나기 시작한 적이 있었습니다. 생크로 고생들을 해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다른 어떤 미스샷 보다도 생크는 참으로 사람을 소심하게 만듭니다. 생크에 관한 글은 아래를 참고하시구요.
그래서 왜 그런지 많이 고민하고 다양한 시도를 해봐도 이 놈의 생크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었지요. 자세도 다양하게 바꿔보고 그립도 고쳐보고 스윙도 좀 다르게 해봐도 공을 맞추기 위해서 치면 그래도 맞추기는 하지만, 정상적인 스윙을 하게 되면 여지 없이 생크가 났었지요.

출처 : FootJoy

그러던 중 갑자기 생각난 것이 장갑이 좀 오래되어서 그런가 하고 장갑을 새 것으로 바꾸어서 쳐보니, 이게 왠걸... 샷이 깔끔하게 원래대로 맞지 않습나까. 우연히 그런가 하고 계속 몇개를 쳐봐도 예전과 같은 샷이 나오고 자신감도 생겨서 결국 원래의 스윙을 찾을 수 있게 되었지요. 

그리고 그전에 잘 느끼지 못했던 임팩트 시에 장갑의 손바닥쪽에 마찰로 인해서 그립이 걸리는 느낌이 제대로 전해 졌습니다. 아차 싶더군요. 원인은 다른 곳에 있었던 것이 아니라 장갑이 오래되어 클럽의 그립부분과 장갑이 접하는 부분에서 마찰이 있어서 잡아줘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것이었습니다. 그 전의 장갑과 새로 바꾼 장갑을 비교해 보니 아주 큰 차이를 보이더군요. 겉으로 보기엔 사용하던 장갑도 그렇게 오래 되 보이지 않지만, 그립을 잡는 부분의 마찰력이 다 되어 사실상 골프 장갑으로서의 생명(?)은 다한 것이었지요.

골프장갑의 가장 큰 역할이 클럽의 그립과 두손 사이에 마찰력을 발생시켜서 임팩트 시 클럽의 미끄러짐을 방지하여 강하고 정확한 임팩트를 만들어 주는 기본적인 것을 간과하고 있었던 것이죠. 어떤 분들은 장갑이 까맣게 더러워질때까지 쓰기도 하고 어떤분은 구멍이 날때까지 사용을 하기도 합니다. 또 좀 오래된 장갑은 연습할 때 사용하려고 아끼시는(?) 분들도 계십니다. 그리고 어떤 분들은, 저와 같이 클럽을 오래 사용해도 겉 모양으로는 크게 오래 되 보이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골프장갑의 핵심은 마찰 부분이 얼만큼 제 구실을 하느냐 입니다.

골프는 어떠한 운동 보다도 비용이 많이 드는 운동이지요. 이 중에서, 특히 소모품 쪽에서는 장갑보다 저렴한 비용이 드는 것이 없을 것입니다. 공도 신발도 심지어 티도 비씨지요. 그런데, 이렇게 중요한 장갑에 투자는 대부분 많이 하지 않습니다. 다른 장비를 사거나 공을 사기 위해서 투자는 많이 자주 하면서 말이죠. ^^* 

그래서 권해드리건데, 장갑이 까맣거나 구멍이 날때까지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을거 같구요. 혹시 아까워서 연습할 때 사용하는 용도로 전환하시는 분도 있는데, 이것도 연습을 실전같이 하는 의미로도 좋지 않습니다. 마인드골프의 경우엔 구입할 때 장갑을 10개 정도씩 묶음으로 사고 - 낱게 살때보다 저렴 - 가방에는 항상 2~3개 여분을 가지고 다닙니다. 언제든지 원할 때 새것으로 갈아서 낄 수 있도록 말입니다.

비용적으로 보자면 한번 연습장 가는 가격과도 같은 정도의 적은 비용이지만, 실제 잘 사용만 하면 어떤 투자보다도 여러분들의 골프 스코어와 스윙을 좋게 해 줄 수 있는 장갑에 과감히(?) 투자해 보시는 것은 어떠신지요?


항상 배려하는 골프 하세요.

Don't Worry. Just Play MindGolf!


  1. ENTCHAN
    저도 처음 골프 시작할때 멋도 모르고 브랜드 양피 장갑으로 사서 시작했는데, 연습할때 땀이 나니 양피 장갑이 2주만에 종이 같이 뻗뻗해지더군요.

    요즘은 인터넷으로 연습용장갑(cool mesh 소재)사서 쓰는데 공기도 잘통하고 땀흡수도 잘되어 연습용 장갑으론 강추입니다 ㅎㅎ
    • 2012.01.01 11:39 신고 [Edit/Del]
      저도 양피 보다는 조금 얇고 통풍이 잘되는 장갑을 사용합니다. 가죽이나 양피 등은 좀 두꺼운 느낌이 들어서요. 물론 캘피포냐에서 여름엔 덥기도 하구요. ^^ 하여튼, 장갑은 아끼면 안됩니다.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는 것이 최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골프컬럼] #12. 비오는 날 라운드에 필요한 것들[골프컬럼] #12. 비오는 날 라운드에 필요한 것들

Posted at 2010.12.20 13:47 | Posted in 골프 컬럼
캘리포니아가 일년 내내 해가 쨍쨍한 날 인 것으로 아는 분들이 있는데, 여기도 겨울엔 비가 좀 오는 우기가 있습니다. 물론 한국에서와 같이 많이 오지는 않으나 그래도 흐리거나 비가 오는 시즌이 대략 11월말 부터 2월 또는 3월까지 되곤 합니다. 이때는 몇일씩 흐리기도 하고 비가 오기도 하지요. 

한국에서는 일반인에게 라운드가 마치 연중 행사처럼 자주 있는 일이 아니라서, 어지간하게 비가 오지 않고서야 어렵게 예약을 해 놓은 라운드를 포기하기 쉽지 않죠. 멋쟁이골퍼는 예전에 한국에서 장마 기간에 골프를 친 적이 있었는데, 거의 대부분 예약을 취소한 상황에서도 꿋꿋히 나갔다가 중간에 산사태가 난 것을 본적이 있었죠. --" 아마도 새벽에 산사태가 난 것을 골프장 측에서도 모르고 있었던거 같네요. 알았다면 출발을 시키지도 않았겠죠. 캐디를 통해서 클럽하우스에 알리고 끝내 18홀을 다 친 기억이 있네요. 그리고 나서 집에 왔더니 강릉이 물난리가 났다는 뉴스가 났더라구요.

출처 : breakingeighty.com


비가 오는날 라운드를 하게 되었든 라운드 중 비가 오게 되었든, 이런 상황이 예상이 되는 날은 다음과 같은 것들을 꼭 챙기시는 게 좋을 것이 경험 상 좋은거 같습니다. 한국은 한참 추운날씨에 라운드도 생각할 수 없는 시기라서 오히려 추운 겨울에 필요한 것들을 쓰는게 맞을지 모르겠지만, 오늘은 비오는 날에 대한 것을 올립니다. 다음번에 추운날 버젼을 올려보도록 하죠. ^^*

여분의 장갑

평상시에도 장갑을 2~3개 정도 여분으로 가지고 다니는데요. 비오는 날은 장갑이 쉽게 젖게 되곤 합니다. 그립이 골프에서 상당히 중요하다는 건 익히 알고 계시듯이 장갑과 그립이 물기가 있어서 미끄러질 경우 정확한 임팩트를 하기 힘들지요. 스윗스팟이 워낙 좁기도 하지만, 그립에서의 미세한 움직임이 이러한 미스샷을 많이 만들곤 합니다. 이것은 물기로 미끄러질 수도 있고 평소에 오래 사용해서 마찰력이 떨어진 장갑을 사용 할 때도 종종 발생을 합니다. 골프에 투자하는 비용 적은 비용으로 샷을 유지할 수 있는 하나인데, 많이들 간과하고 있지요. 여튼, 조금이라도 라운드 중 미끄러짐이 느껴지면 곧바로 다른 장갑을 끼고 뽀송뽀송함을 유지 시켜 주는것이 중요합니다.

수건

미국에서는 보통 캐디가 없이 카트를 몰거나 자신의 풀카트(Pull Cart), 푸시카트(Push Cart), 또는 가방을 직접 매고 다니면서 골프를 치는 것이 일반적이어서 가방에 클럽 닦는 용도의 수건을 매고 다닙니다. 이 수건으로 클럽 페이스를 닦기도 하고 그립이 젖었을 때도 닦곤 하지요. 특히 비가 오는 날은 이 수건의 활용도가 높아지고 역할이 중요해 지기 때문에 가급적이면 수건을 골프 백 안쪽에 넣어서 마른 상태를 유지하는게 좋습니다. 가장 좋은 것은 이것도 여분의 수건을 챙겨두면 좋겠지요. 카트를 몰고 다닐 경우엔 카트 앉는 자리가 젖어 있을 경우도 많아서 이럴때 사용하는 것으로도 좋구요. 한국에 계시는 분들도 캐디가 어느정도 관리(?)를 해 주겠지만, 본인이 직접 하나 정도를 챙겨면 플레이에 많은 도움을 줄수 있을 것입니다. 다만, 골프용 수건이 일반적이지 않아서 예전엔 구매하기가 쉽지 않았었지만. 혹시 미국 다녀오시는 분이 계시면, 선물로 하나 사 달라고 하시는 것도. ^^*

우산

라운드에 우산이 좀 걸리적 거릴수도 있으나, 비가 좀 많이 와서 몸이 쉽게 젖을 정도가 될만한 비가 올 경우 우산을 쓰게 되면 몸의 컨디션을 보다 좋게 유지 할 수 있습니다. 가끔 PGA 경기를 보면 캐디들이 우산을 들고 그 우산 안에 수건을 매달아 놓는 경우를 보곤 합니다. 수건을 마른 상태로 유지도 하고 비도 피할 수 있어 아주 좋은 아이디어죠. 골프 우산은 일반 우산과 달리 좀 큰 편이고 해가 찌는 경우엔 햇빛을 차단, 반사 시키고 비가 올 경우엔 방수 역할을 하여 몸의 컨디션을 지켜줄 수 있지요. 비가 많이 오는 씨즌엔 괜찮은(?) 골프 우산을 하나 정도 골프 백에 넣어두고 다니면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을 것입니다.

방수 의류

아무리 우산으로 비를 피한다고 하더라도 샷을 할 당시 또는 이동 시에 비를 맞게 되기에 시간이 흐르면서 조금씩 옷이 젖을 수 있습니다. 이런 날을 위해서 방수가 되는 옷을 한 세트 준비를 해 둔다면 요긴하게 필요할 때 사용할 수 있을겁니다. 이러한 의류는 대부분 방수 뿐 아니라 방풍도 할 수 있어서 비가 오지 않지만, 바람이 많이 부는 날 또는 추운날에도 사용할 수 있지요. 비가 오늘 것을 알고 갈때는 처음부터 방수가 되는 옷을 준비하여 입고 갈수 도 있지만, 언제나 입고 있는 옷 위에 입을 수 있도록 되어 있는 얇은 옷 종류도 있는 것으로 압니다. 이러한 의류는 골프 백에 넣어 두게 되면 필요할 때 라운드 중에라도 - 심지어 필드에서도 - 언제든지 착용 할 수 있어 요긴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 외에도 다른 것들이 있지만, 경험적으로 사용해 봤던 것들을 정리해 봤습니다.


항상 배려하는 골프 하세요.

Don't Worry. Just Play MindGolf!


  1. GREED
    예전 글 재활용도 괜찮네요. 방대한 칼럼! 부럽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