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상식] #81. 온도(기온)와 비거리와의 상관 관계[골프상식] #81. 온도(기온)와 비거리와의 상관 관계

Posted at 2013.04.11 20:30 | Posted in 골프 상식

마인드골프의 블로그에 요즘 들어 가장 많이 유입이 되는 키워드는 단연 '골프 체중 이동', '골프 비거리', '클럽 헤드 스피드' 와 같은 것들 입니다. 이 키워드들의 공통점은 '비거리'라는 한 단어로 설명이 될 것 같은데요. 모든 골퍼들의 희망 사항이기도 한 비거리를 늘리는 여러가지 방법 중에 그와 관련 있는 기온(온도)와의 상관 관계에 대해 이야기를 하려고 합니다.


[골프컬럼] #84. 스윙 헤드 스피드(비거리)를 늘리고 싶으신가요?


[골프컬럼] #86. 비거리를 늘리려면 스매쉬 팩터(Smash Factor)를 이해하자!


우리가 경험적으로 보면 기온이 낮을 때와 높을 때 중에서 어떤 때에 공이 더 멀리 날아갈까요? 물론 모든 조건은 다 같다는 가정이지요. 과학을 싫어하는 분들도 많이 계시겠지만, 초등학교나 중학교 과학 시간에 배운대로 차가운 공기는 뜨거운 공기 보다 밀도가 높습니다. 


조금 어렵나요? 다시 말해 차가운 공기가  뜨거운 공기 보다 공기 입자들이 더 많이 밀집하여 모여 있다는 것이죠. 그렇다면 아무래도 공기 속을 날아가는 공은 차가운 공기에서 입자들을 더 많이 부딪히게 될테니 상대적으로 공을 당기는 효과가 날 것이고 이로 인해 뜨거운 공기 대비 비거리가 덜 나갈 수 있겠지요. 이는 뜨거운 공기는 팽창하고 차가운 공기는 수축하는 것과 맥을 같이 하기도 하지요.



출처 : travelmuse.com



자료를 찾아보니 전 USGA(United States Golf Association) 기술 담당이었던 프랭크 톰슨이 이야기 하기를 화씨 10도에 따라서 약 2야드의 거리 차이가 생긴다고 하네요. 예를 들어 화씨 90도(섭씨 32.2도)와 화씨 80도(섭씨 26.6도) 사이의 온도 차이에서는 약 2야드의 비거리 차이가 있을 수 있다는 것이죠. 그러면 영하 1도인 화씨 30도인 겨울에 라운드 할 때 화씨 90도(섭씨 32.2도)인 상황과 비교해서 보면 60도의 차이(90-30)가 있으니 비거리에서 12야드(6*2야드)의 거리 차이가 있다는 것이네요. 미터로 생각해 보면 대략 10미터 정도 적게 나간다는 것이죠. 물론 모든 조건이 같다는 가정하에서죠.


그리고 테일러메이드에서 일하는 기술개발팀의 이야기에 의해도 공이 차가워지면 공 스피드도 줄어 든다고 합니다. 공 스피드가 줄어든 다는 것은 그 만큼 비거리 측면에서도 거리가 줄어든 다는 것을 의미하죠. 제시하는 가장 이상적인 온도는 화씨 70~90도(섭씨 21.1~32.2도) 사이라고 합니다. 실제 라운드를 하기에도 쾌적한 온도의 범위기도 하네요.


위의 이야기는 모든 조건이 같다는 가정하에 자연 상태와 공의 상태의 변화로 인해 비거리에 미치는 영향이라면, 실제 추운 날 라운드를 하게 될 때 우리의 몸도 경직되고 옷도 많이 껴 입는 등의 영향도 많이 있을 것입니다. 아무래도 옷을 가볍게 입고 플레이 하는 것이 한 겨울에 귀마개, 파커, 목도리 등을 하고 하는 것에 비해서는 훨씬 좋은 조건이겠죠. 또한 같은 겨울이라도 아주 이른 새벽 보다는 한낮에 경기를 하는 것이 몸의 경직도 차원에서도 훨씬 좋은거 같구요.



출처 : ellingtoncms.com



빈익빈 부익부인거 같기도 하네요. 기온이 플레이하기에 좋으면 공의 상태도 좋아지고 비거리도 그만큼 이득을 보게 되고 반대로 기온이 떨어져서 추우면 공의 상태도 차가워지고 비거리도 짧아지는 현상이 생긴다는 것이지요.


똑같은 조건으로 조금 더 비거리를 보내려면 가급적 추운날을 피하는 것이 좋겠고, 하루 중에는 새벽 티타임 보다는 낮에 하는 것이 좋겠고 공도 플레이 하기전에 좀 따뜻한 상태로 유지하는 것이 여러모로 좋겠네요. 우리네 일반 주말 골퍼들의 경우 이런 티타임을 마음대로 선택하기 쉽지 않지만, 그래도 자신이 플레이 하는 공은 미리 따뜻하게 유지할 수는 있겠네요. 또는 공의 종류 중에 좀 더 소프트하고 컴프레션이 덜 된 것을 추운날 사용하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겠네요.


항상 배려하는 골프 하세요. Don't Worry. Just Play MindGolf!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골프컬럼] #86. 비거리를 늘리려면 스매쉬 팩터(Smash Factor)를 이해하자![골프컬럼] #86. 비거리를 늘리려면 스매쉬 팩터(Smash Factor)를 이해하자!

Posted at 2012.12.13 09:08 | Posted in 골프 컬럼

'남자는 비거리', '숨어 있던 17야드를 찾아줍니다', '이 공을 사용하면 거리가 늘어난다' 등의 문구는 여전히 골프에서 아마추어에게 소위 먹히는 광고 카피인 듯하다. 비거리만을 측정하는 멀리 던지기, 멀리 뛰기와는 다르게 골프는 거리와 방향이 모두 의미가 있어야 하는 운동임에도 이러한 광고는 인간의 본능적인 욕구를 충족시키는 측면에서 참으로 구미가 당기는 카피임에 틀림 없는 듯 합니다.


사자성어로 방향과 거리의 관계를 재미있게 표현한 이야기가 있다. '금상첨화'는 거리와 방향 모두 좋은 경우에, '유명무실'은 거리는 좋으나 방향이 안 좋을때, '천만다행'은 거리가 좋지 않은데 방향은 그나마 괜찮을때, 그리고 마지막으로 '백해무익'은 거리, 방향 모두 좋지 않을 때를 일컫는다 하네요. 여기에서도 방향을 보장하지 못한 거리는 '유명무실'이라고 실제 쓸모가 없다는 이야기입니다.


하지만, 오늘은 방향은 일단 따로 남겨 두고 거리에 대한 이야기만 해 보도록 하죠. 왜냐구요? 일단 한가지만이라도 먼저 잘 이해해 보자는 것이죠.


[골프컬럼] #84. 스윙 헤드 스피드(비거리)를 늘리고 싶으신가요?


골프 용어 중에 스매쉬 팩터(Smash Factor)라는게 있습니다. 샷을 한 공이 날아가는 것은 클럽을 움직이게 하는 운동 에너지를 클럽 페이스를 통해서 공에 전달하여 발생하는 것이죠. 이때 보면 클럽헤드가 움직이는 속도인 클럽헤드 스피드라는 것이 있고, 클럽 페이스에 맞은 공이 날아가는 속도인 볼스피드라는 두가지 속도가 있지요. 그래서 이 스매쉬 팩터는 클럽헤드 스피드로 만들어진 에너지를 얼마나 잘 전달하여 볼 스피드로 만들 수 있는지의 능력을 측정하는 수치로 사용이 될 수 있습니다.


출처 : flickrhivemind.net


이 두가지 속도 중 어느것이 빠를까요? 잘 상상하기 어려운가요? 그러면 야구에서 공을 던질 때를 상상해 보도록 하지요. 공을 던지기 위해서 팔을 움직이는 속도가 빠를까요? 아니면 손에서 떠난 공이 날아가는 속도가 빠를까요? 당연히 이정도를 생각하면 날아가는 공의 속도가 빠르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그것과 마찬가지로 클럽 헤드 스피드가 빠르긴 하지만, 실제 공이 클럽 페이스에 맞고 난 이후에 날아가는 속도가 더 빠르답니다.


                                                    볼 스피드(ball speed)

스매쉬 팩터 (Smash Factor)   =  ----------------------------------------------

                                               클럽헤드 스피드(clubhead speed)


스매쉬 팩터는 위의 식으로 나타내는 데요. 볼 스피드를 클럽헤드 스피드로 나눈 값으로 표현을 합니다. 쉽게 수식으로 설명을 하면 어떤 골퍼의 클럽 헤드 스피드가 100mph이고, 볼 스피드가 140mph 라면 그 골퍼의 스매쉬 팩터는 140mph/100mph = 1.4가 되는 것이죠.


이 수식으로 유추할 수 있는 것은 스매쉬 팩터가 높으면 높을수록 골퍼는 더 효율적으로 클럽헤드 스피드를 볼 스피드로 전환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다시 얘기하면 클럽 페이스에 공이 좀 더 정확히 컨택을 하는, 스윗스팟에 더 가깝게 맞는 스윙을 한다는 것이죠. 그리고 이 스매쉬 팩터가 좋다는 것은 그만큼 공이 날아가는 비거리에 분명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판단할 수 있을 것입니다.


똑같은 클럽으로 공을 멀리 칠 수 있는 방법은 두가지가 있을 수 있습니다. 스윙을 빠르게 하던지 스윙을 잘 하던지. 스매쉬 팩터는 이러한 두가지 관점 중에서 스윙을 빠르게 하는 것 보다는 스윙을 잘 하는 관점에서 비거리를 낼 수 있음을 알려주는 것 같습니다. 아마추어 골퍼의 경우 간혹 이런 경험을 하게 되는데요. 잘 맞은 클럽이 긴 클럽 보다 멀리 간다는. 4번 아이언으로 치는 것보다 5번 아이언으로 정확히 맞은 샷이 멀리 가는 그런 현상 말입니다.



출처 : thesandtrap.com



많은 아마추어 골퍼들의 경우 티잉 그라운드에 서서 드라이버를 들고 있을 때 멋지게 펼쳐진 페어웨이를 보면 멀리 날리고픈 충동이 생기게 마련입니다. 게다가 바로 앞에 친 골퍼의 공이 장타로 멋지게 날아가면 더더욱 그런 마음은 강해지구요. 이럴 때 스매쉬 팩터 관점에서 보면 어떤 접근을 하는 것이 좋을까요? 


스매쉬 팩터는 공을 얼만큼 클럽 페이스 중앙인 스윗스팟에 맞추느냐의 관점이고 이것이 아마추어 골퍼들에게 시사하는 것은 스윙을 빠르게 세게하는 것 만큼이나 중요한 것이 클럽 페이스에 잘 맞추는 것도 중요하다는 것입니다. 아이러니 하게도 스윙을 크게 빠르게 하면 할 수록 스윙은 복잡도가 커져서 일관적인 스윙을 하기가 어려워질 수 있고 그러면 상대적으로 클럽 페이스 중앙에 정확히 맞추는 것은 어렵다는 것이지요. 가장 안 좋은 경우는 클럽헤드 스피드는 빠른데 클럽 페이스 중앙에서 많이 벗어나는 경우 스매쉬 팩터는 아주 낮아지겠지요.


[골프컬럼] #71. 물리학 관점(에너지 보존법칙)으로 본 골프스윙


[골프컬럼] #74. 골프스윙, 결과 중심적이기 보다는 과정 중심적인 접근


연습량이 많지 않은 아마추어 골퍼에게는 크고 빠른 스윙 보다는 단순하고 정확한 스윙을 통해 비거리를 확보해 보려는 접근은 어떨까요?




항상 배려하는 골프 하세요. Don't Worry. Just Play MindGolf!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