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상식] #76. 스테이블포드(Stableford) 경기 방식[골프상식] #76. 스테이블포드(Stableford) 경기 방식

Posted at 2012.11.09 09:07 | Posted in 골프 상식

많은 놀이와 게임들이 한가지 표준적인 방식 이외에 다른 형태의 경기 방식이 존재하곤 합니다. 우리가 가장 많이 아는 카드게임 중 한국 사람들이 많이 하는 화투 게임의 종류도 많이 있고 서양 사람들이 많이 하는 카드게임의 종류는 이보다 더 많은거 같습니다.


골프 게임에서도 상당히 많은 변형된 경기 방식이 있는데요. 가장 많이 알려진 방식이 일반 투어 프로에서 하고 있는 가장 적은 타수를 친 선수가 우승하는 스트로크 플레이 방식이란 것이 있고,  한 홀마다의 성적을 기준으로 누가 더 많은 홀을 이겼느냐의 방식인 매치 플레이 방식이 있지요. 이러한 매치 플레이에 홀마다 특정한 상금을 걸어서 하는 스킨스 방식도 있지요.


[골프컬럼] #7. 골프게임 (골프내기) 종류


자주 들어본 방식은 아니지만 이벤트성 대회처럼 하는 골프게임의 방식 중 하나가 스테이블포드(Stableford) 경기 방식이 있습니다. 이 방식은 스트로크 플레이처럼 일반 스코어를 전체 카운트 하는 것 대신에 한 홀의 최종 타수의 결과에 따른 지정된 포인트를 할당하여 최종 스코어를 합산하여 가장 높은 점수를 얻게 되는 형태의 방식입니다. 일반적으로 골프가 적은 숫자가 좋은 것에 비하면 이 방식은 최종 득점한 합산 점수가 높은 사람이 유리한 것이지요.



사진출처 : baligolfcourses.com



이 스테이블포드 방식은 Dr. Frank Barney Gorton Stablefor(1870-1959)에 의해서 개발이 되었는데요. 개발 의도는 한 두홀 망가진 성적으로 골프를 포기하는 것을 방지하게 하기 위해서였다고 합니다. 아마추어 골퍼들 중에는 한 두홀 망가지기 시작하면 그날 나머지 홀들은 성의 없이 대충 치는 경향도 있긴 하잖아요. 또한, 이 방식은 경기 진행속도를 높여주기도 합니다. 어떤 골퍼가 더 이상 득점할 수 없는 타수를 치게 되는 경우 그 홀을 굳이 마무리 하지 않고 공을 집어 들어도 되기 때문이지요.


아래는 표준 스테이블포드 점수표(Starndard Stableford Scoring)입니다. 파를 기준으로 하는데요. +2 오버 이상을 할 경우엔 0점, 보기를 하면 1점, 파를 하면 2점, 버디 3점 이런식으로 매 홀의 점수를 할당받게 됩니다. 만약 더블보기 이상을 하였을 경우엔 0점이기에 스코어카드에 점수를 기록하지 않습니다.


PointsStrokes taken in relation to adjusted fixed score
02 strokes or more over, or no score recorded
11 stroke over
2Same number of strokes
31 stroke under
42 strokes under
53 strokes under
64 strokes under












이러한 표준 방식에서 약간 변형된 방식이 있는데, 이를 변형 스테이블포드(Modified Stableford) 방식이라고 합니다. 이 방식의 특징은 각 홀의 성적이 좋았을 때와 나빴을 때의 차이도 크고 각 타수의 차이도 크기 때문에 좀 더 박진감 있는 경기가 될 가능성이 높다. 예를 들어, 한 홀에서 한 골퍼는 이글(+5)을 하고 다른 골퍼가 더블보기(-3)을 하게 되면 무려 8점 차이가 난다는 것이다. 표준 스테이블포드 방식에 의하면 이 차이는 4점 차이 밖에 안 나니 두배씩이나 차이가 나기 때문에 매홀 긴장감이 높아질 수 있겠지요.


PointsStrokes taken in relation to par
+8 pointsAlbatross (3 strokes under par)
+5 pointsEagle (2 strokes under par)
+2 pointsBirdie (1 stroke under par)
0 pointsPar
−1 pointBogey (1 stroke over par)
−3 pointsDouble bogey or worse (2 strokes or more over par)

* 자료출처 : 위키피디아


자주는 아니더라도 가끔 기존 방식의 골프게임이 좀 지루하거나 변형 형태의 게임을 하고 싶을 때 택할 수 있는 괜찮은 게임의 방식이 아닐까 싶습니다. 다음 라운드 가실 때 동반자들에게 한번 제안해 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항상 배려하는 골프 하세요. Don't Worry. Just Play MindGolf!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골프컬럼] #53. 오케이(컨시드) 주는 것도 기술이 필요하다.[골프컬럼] #53. 오케이(컨시드) 주는 것도 기술이 필요하다.

Posted at 2011.08.05 09:01 | Posted in 골프 컬럼

여러번들은 오케이(컨시드) 잘 사용하고 계시는지요?


프로와 아마추어 골퍼의 스코어링에서 가장 큰 차이가 무엇을까요? 컬럼 제목에서도 눈치를 채셨겠지만, 그것은 다름아닌 소위 얘기하는 오케이(컨시드; 이하 컨시드라고 칭하겠습니다.)입니다. (이와 관련해서는 아래 블로그에 참고할 만한 내용들이 있습니다.) 물론, 프로들 경기 중에도 매치플레이나 스킨스 형태의 경기에서는 컨시드를 주곤 하지요. 그러나 아마추어의 경우엔 대부분 스트로크 플레이를 하기 때문에 원래 규정상으로는 컨시드란 것이 없이 모든 홀을 홀아웃을 해야 하는 것이죠. 하지만, 경기 페이스(pace) 속도 측면에서 그럴수도 있고 때로는 적당한 배려 측면에서도 컨시드를 주고 받기는 하죠.


한국의 경우 여러가시 상황상 자주 골프를 치지 못하는 대다수 분들은 어쩌다 한번 나가는 라운드에 가슴 설레이기도 하고 그렇게 자주 못나가니 아무래도 집에 오며 손에 들린 스코어는 조금이라도 잘 나왔으면 하는 바램이 있을 겁니다. 그래서 다른 나라에는 없는 재미있는 1번홀 "모두 보기처리 (물론 파 이하를 하신분은 그대로" 라는 재밌는 문화가 있기도 하구요. 그런 측면에서도 참 넣기 애매한 거리의 컨시드는 스코어에 목마른 골퍼들에겐 단비와 같은 좋은 선물이 되기도 하지요. 때로는 너무 컨시드에 박하게(인정없이) 하여 상대방의 기분을 다소 상하게 하기도 하구요.


이렇게 아마추어 라운드에서 이 컨시드는 라운드를 하는 플레이어와 라운드를 같이 하는 동반자들과의 분위기에 상당히 많은 영향을 미치는 경우가 있지요. 어차피 선수도 아닌데 뭐 야박하게 할 필요가 있지는 않겠지만, 이 컨시드란 것이 분위기나 상황을 잘 파악하지 못하여 사용할 경우엔 역효과를 미치는 경우를 몇번 본 적이 있었습니다.

접대나 누군가를 모시는 골프의 경우는 너무 과다한 컨시드 남발로 컨시드를 받는 분이 거의 쇼퍼팅은 안하게 되는 경우가 있는데요. 적당한 거리면 모를까 너무 긴 거리에서 그러면 받는 사람 입장에서 오히려 무시하는 듯한 느낌을 받으며 기분이 좋지 않을 수도 있겠지요. 그리고 반대의 경우로 짧은 펏이지만 - 주로 내기가 걸린 경우 - 경기 흐름이나 상대방의 기분은 신경 안쓰고 계속 홀아웃 할때까지 치게 하는 경우도 있지요.

마인드골프 경험상 컨시드를 주고 받는 것도 기술이 필요한 것 같아요. 기술이라고 해서 어떤 정확한 답이 있는 것이 아니라 동반자들과의 라운드 전체 분위기를 읽을 수 있는 기술을 얘기하는 것이죠. 라운드를 하면서 유난히 숏퍼트가 그날 잘 안되는 동반자가 있다면 평소보다는 후한(?) 컨시드를 주는 것도 좋겠구요. 내기를 한다던가 아니면 아주 친한 동반자들과 좀 긴장감 있게 칠 때는 때론 빡세게 컨시드를 주지 않는 방법도 나름 재미를 더 할 수 있을 거 같습니다. 그래서 어찌보면 골프를 잘치고 못치고 보다는 동반자들과의 배려있는 관계에서 얻을 수 있는 기술이라 생각을 하지요. (물론 본인이 공을 너무 많이 치게 되면 이런 분위기를 읽기에 어려움이 있겠지만 말이죠.) 

마지막으로 정답이 있는 기술이 아니기에 자신의 공/샷이 중요하겠지만 같이 라운드 하는 동반자의 공/샷도 그만큼 소중하게 생각해 주는 배려심을 가지고 라운드를 계속하다 보면 어느새 라운드를 물 흐르듯이 잘 진행하고 이끄는 MC 같은 역할을 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다 보면 주변 골퍼들이 많이 불러 주는 인기있는 골퍼가 되실 거예요. ^^


항상 배려하는 골프 하세요.

Don't Worry. Just Play MindGolf!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골프상식] #32. 롱기스트(Longest), 니얼리스트(Nearest) or 클로지스트(Closest) 정의[골프상식] #32. 롱기스트(Longest), 니얼리스트(Nearest) or 클로지스트(Closest) 정의

Posted at 2011.01.29 07:51 | Posted in 골프 상식

한국 사람들처럼 내기를 좋아하는 사람들 없다는 말이 있잖아요. 한국에서 예전에 골프를 치다보면 정말로 내기를 안하는 라운딩은 거의 없었던거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멋쟁이골퍼는 내기를 좋아하지 않아서 먼저 내기를 하자고 얘기를 하는 경우는 거의 없으나, 분위기상 어쩔 수 없이 할 수 밖에 없는 경우도 있지요. 물론 편하고 친한 친구들과의 라운딩에서는 빡시게 내기를 하기도 합니다. ^^*


사진출처 : closetopingolf.com

이벤트성 골프 대회나 스킨스에서는 롱기스트, 니얼리스트를 특정 홀을 지정해서 대회에서 별도의 수상 또는 별도의 내기로 하기도 합니다. 많은 분들이 아시겠지만, 롱기스트는 말그대로 'Longest'로 가장 길게 멀리 친 경우를 얘기하는 것이고, 니얼리스트는 'Nearest" (또는 클로지스트 (Closest))로 가장 근접하게 친 경우를 얘기하죠. 딱 느낌으로도 알수 있듯이 롱기스트는 지정한 파5에서 티샷을 가장 멀리 치신 분이 그리고 니얼리스트는 지정된 파3에서 홀(핀)에 가장 근접하게 붙이신 분이 이기게 되는 것입니다.

그런데, 가끔 이러한 경기 또는 내기를 할 때 의견이 분분한 경우가 있으니 꼭 사전에 나름 정의를 같이 플레이 하는 사람들끼리 숙지하고 하는 것이 좋을거 같습니다. 물론 재미로 내기하는 경우는 괜찮겠지만 말이죠.  꼭 고스톱 칠때도 치는 지방마다 다른 로컬룰(Local Rule)로 인해 얼굴 붉히는 사람들이 있으니까요. ^^*


이러한 규정이 정식 골프 룰에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아래와 같은 기본적인 기준으로 하시면 별 무리가 없을 것 같아서 간단히 정리해 봅니다.

# 롱기스트 (Longest)

  • 사전에 미리 정해 놓은 파 5홀
  • 티박스에서 부터 공이 떨어진 지점까지 직선 거리
    • 약간 홀이 휘어진 경우 핀까지의 거리를 주장하는 경우도 있으나, 이것은 니얼리스트의 정의와 가깝기 때문에 안됨
  • 페어웨이에 떨어진 공
  • 홀을 꼭 파 또는 그 이하 - 버디, 이글, 알바트로스 - 의 성적으로 마감

# 니얼리스트 (Nearest) 또는 클로지스트 (Closest)

  • 사전에 미리 정해 놓은 파 3홀
  • 첫번째 샷 중에서 그린 위에 올라온 공
    • 멀리건이나 오비 등으로 인해 1구가 아닌 공의 경우는 제외
  • 홀을 꼭 파 또는 그 이하 - 버디, 이글 - 의 성적으로 마감

아마도 위에 정의한 내용들만 서로 충분히 이해하고 경기든 내기든 하시면 별 문제 없는 플레이가 되실 것입니다. 부디 적당한 내기로 약간의 긴장과 재미를 갖는 라운딩을 하시길 바랍니다. ^^*
 

항상 배려하는 골프 하세요. Don't Worry. Just Play MindGolf!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골프컬럼] #7. 골프게임 (골프내기) 종류[골프컬럼] #7. 골프게임 (골프내기) 종류

Posted at 2010.10.20 11:26 | Posted in 골프 컬럼

어떤 운동을 하면서 내기를 많이 하기로는 골프만한 것이 있을까요? 마인드골프는 개인적으로 내기하는 골프를 즐겨하진 않지만, 어떤 골퍼 분들은 내기 없는 골프를 무슨 재미로 하겠냐는 이야기도 많이 합니다. 너무 부담이 가지 않는 수준에서 하는 내기는 골프 경기에 긴장감도 주어 샷에 집중할 수 있는 긍정적인 효과도 있지만, 너무 부담 되는 수준으로 한다면 스트레스를 많이 받거나 기분이 좋지 않을 수도 있지요.

아래 제가 소개하는것 말고도 아주 많이 있으나 일반적으로 많이들 하는 4가지 게임 종류 소개하도록 하죠. 지역 또는 하시는 분들에 따라 조금은 다른 형태의 게임 또는 다른 이름으로 불릴 수도 있으나,  중요한 것은 어떤 게임이 있는지에 대한 것이니 내용을 위주로 봐주세요. ^^


1. 스킨스 게임

아마도 제일 많이 하는 형태의 게임 같습니다. 그냥 골프 하기에는 좀 맹숭맹숭하고 서로가 아주 친하지 않거나 또는 그렇게 강하게 내기를 하지 않을 경우에 하곤 합니다.

방식은 매홀당 단가를 정해서 그 단가*홀수에 니어리스트, 롱기스트로 사용할 홀을 더하여 돈을 미리 걷습니다. 예를 들어 한홀당 만원을 하고 니어리스트와 롱기스트에 각각 만원을 하면 총 20만원이 필요하죠. 4명의 플레이어가 비슷한 실력이면 각각 5만원씩 내면 되고, 약간의 핸디캡이 있다면 6,5,5,4만원 또는 7,6,4,3만원 이런식의 조합으로 내거나 아니면 로우 핸티캡퍼가 하이 핸디캡퍼에게 특정 홀(파5 같은)을 1타 잡아 준다든지의 약간의 변형을 하면 됩니다.

일단 매 홀 이기는 사람이 단가(예로 1만원)를 가져가고, 만약 1등이 2명 이상이 되면 다음홀로 스킨이 넘어갑니다. 계속 비기면 계속 스킨이 넘어가구요. 나중에 혼자 1등이 그 스킨을 다 가져갑니다. 하시는 형태에 따라서 스킨이 넘어가는 것은 최대 2홀 또는 3홀로 정해서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 게임의 장점은 그냥 무난하게 할 수 있는 게임이구요. 마인드골프 개인 단점이 큰거 같습니다. 예를 들어 오비를 냈다던지 너무 많이 쳤다든지 하는 홀에서와 같이 자신이 이기지 못할 홀에서는 아예 그 홀을 포기하고 막 치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러면서 오히려 홀이 비기기를 바라죠. 그러다 보니 경기 후 의외로 스코어가 안 좋은 경우가 많습니다. 

2. 스트로크 게임

이 게임도 많이 하는 편인데요. 이것은 타당 게임이라고도 하는데, 일단 타당 단가를 정합니다. 1천원이든, 5천원이든, 1만원이든(좀 쎈가요? ^^*). 그리고 서로의 핸디캡을 얘기합니다. 이때 정말 솔직하게 얘기해야 합니다. 나중에 조용히 보복 당할 수도 있거든요. 핸디 차이만큼 게임을 시작하기 전에 돈을 미리 나누어 줍니다.

예를 들어 각 골퍼의 핸디캡이 A(85), B(90), C(95), D(100)의 스코어가 있고 타당 1천원으로 한다면 A는 B에게 5천원, C에게 만원, D에게 1만5천원, 다 합쳐서 3만원을 주고 시작하는 것이죠. 그리고 B는 A에게서 받고 C, D에게 주고 이런식으로 일단 핸디를 주고, 받고나서 시작하는 것이죠. 그리고 나서 매홀 끝날때마다 정산을 하는 것입니다. 1등은 모두에게 받고, 2등은 1등 주고 2,3등에게서 받고 3등은 1, 2등에게 주고 4등에게는 받고 이런 형태로 말이죠. 핸디 줄때와 반대가 되는것이죠. 

이 게임의 묘미는 규칙을 정하기 나름인데, 배판(double판)이 있다는 것입니다. 고스톱도 지방마다 룰이 틀리듯이 이 게임도 하는 곳마다 조금씩 틀린데요. 대체적으로 한명이라도 각홀 파 수의 두배를 치는 양파를 하거나, 다 비기거나, 꼴찌가 배판이라고 외치면 다음판이 배판, 예를 들어 1천원*2= 2천원판이 되는 것입니다. 그런데 게임을 하다 보면 거의 배판이 되는 경우가 많더라구요. 


3. 스크래치 게임

이 게임은 지금까지 해본 적이 거의 없는 게임인데요. 멤버 구성이 일단 쉽지 않습니다. 이 게임 방식이 서로 핸디캡 없이 소위 다이 다이로 치는 방식이거든요. 자신의 스코어와 상관없이 타수 차이대로 내기를 하는 것이라는 얘기죠.

사실 골프 치면서 자신과 비슷한 4명이 치는 일은 거의 드믑니다. 마인드골프도 지금까지 그렇게 쳐본것은 시험볼 때 빼고는 거의 없었던 것 같네요. 나중에 혹시 기회가 생기면 정말 흥미진진할 거 같습니다. 스릴도 있겠구요. 사실 누가 잘 치는냐 보다는 누가 그날 더 망가지냐에 따라 좌우 되지 않을까 싶네요.


4. 라스베가스 게임

정말 부담없이 많이들 하는 게임입니다. 마인드골프도 요즘은 게임을 하게 되면 주로 이 방식의 게임을 하게 되는데요. 게임 방식은 이렇습니다.

1번 홀에서 정한 순서를 기준으로 (만약 동타가 나오면 친 순서가 우선) 2번 홀 편을 만드는 것입니다. 1등과 4등이 같은 편, 2등과 3등이 같은 편으로 해서 2번홀을 치는 것이죠. 물론 이것도 타당 단가를 정해서 팀 단위로 게임을 하는 것입니다.

골퍼들의 스코어가 일정하지 않기에 팀 구성이 자주 바뀌고, 전 홀의 동지가 이번홀의 적이 되고 하는 상황도 재밌구요. 그리고 자신의 스트로크가 자신뿐 아니라 팀 동반자에게도 영향을 줄 수 있으니 신중하게 칠 수도 있구요. 이 게임에서도 배판이란 것이 존재합니다. 주로 두팀이 비겼을 경우에 하구요. 배판일때는 같은 팀으로 다음 홀을 이어갑니다. 물론 이게임도 약간의 변형이 가능하구요. 4명이 적당한 타수차로 분포되어 있을때 재밌는 게임입니다. ^^*

여러분들은 주로 어떤 내기들을 주로 하시나요?



항상 배려하는 골프 하세요.

Don't Worry. Just Play MindGolf!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