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사자성어] #2. 과유불급(過猶不及)[골프사자성어] #2. 과유불급(過猶不及)

Posted at 2012.03.28 09:02 | Posted in 골프 사자성어

원뜻 :  지나침은 미치지 못한 것과 같다.

골프 스윙에서는 스윙 크기에 따라서 1/4, 1/2, 3/4 그리고 풀스윙이 있는데요. 어느 정도 골프를 배우고 나면 대부분 풀스윙을 배우게 됩니다. 대체적으로 필드에서 라운딩을 하면 풀스윙을 하게 되는데요. 적지 않은 분들이 풀스윙 보다도 더 큰 형태의 스윙 - 한국 말로는 오버스윙, 영어로는 over the top - 을 하곤 합니다. 거리에 대한 의지나 욕심이 있다 보면 자연스레 스윙이 커지곤 하지요. 예를 들어 샷 하기 바로 앞에 계곡이 있다던지, 큰 워터 헤저드가 있다던지 또는 공략하려는 그린 앞쪽에 벙커가 있다든지 하면 아무래도 거리에 대한 부담감과 욕심으로 스윙 크기가 자연스레 더 커지게 되곤 하지요.

선수들 경기를 잘 보신분은 아시겠지만, 드라이버의 경우를 제외하고 대부분의 아이언 스윙에서 선수들은 풀스윙을 거의 하지 않습니다. 백스윙 크기를 작게 하고 팔로우스로도 완전한 피니시를 하지 않고 약간은 컨트롤 한 듯한 스윙을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말은 스윙 크기가 어느 정도까지는 거리와 비례하지만 어느 정도 이상에서는 꼭 그렇지는 않다는 것을 의미 합니다. 실제로도 그렇구요. 자신의 몸이 지탱할 수 없는 스윙 또는 과도하게 큰 스윙은 아무래도 임팩트에서 정확하게 맞을 확률이 적으니 그보다는 작은 스윙 - 1/2, 3/4 - 으로 간결하지만 임팩트 있는 스윙이 오히려 더 좋을 결과를 나을 수도 있을거 같습니다. 오늘 당장 스윙을 줄여서 연습해 보시는건 어떠실지요.

- 마인드골프


mindgolfer를 트위터에서 팔로우하기

  1. HKW
    와!!!!
    자신감이 생기는 글입니다.
    요즘 거의 풀스윙을 하지 않거든요. 오히려 풀스윙보다 거리가 더 나가더라고요.
    그런데 자세가 영 어색해서 고민하고 있었거든요.

    요즘은 풀스윙 보다는 3/4스윙??? 임팩트를 정확히 하자는 느낌으로 치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