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역사] #4. 지금은 없어진 룰, 스타이미(Stymie)[골프역사] #4. 지금은 없어진 룰, 스타이미(Stymie)

Posted at 2012.12.06 09:03 | Posted in 골프 역사

골프 영화 중에 'The Greatest Game Ever Played (지상 최고의 게임)' 이라는 영화가 있습니다. 이 영화의 주인공 중 한 사람은 우리가 지금도 사용하고 있는 인터라킹 그립 - 오른손 잡이의 기준으로 오른손 새끼 손가락을 왼손 검지 손가락 위에 살짝 얹는 그립 - 을 만든 해리바든이란 선수이기도 합니다. 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하려는 것은 아니구요. 이 영화에 대한 내용은 아래 블로그를 참고하시면 조금 아실 수 있습니다.


[골프역사] #1. 해리 바든 (Harry Vardon)과 오버래핑 그립 (Overlapping Grip)


이 영화의 마지막 부분에 또 다른 주인공인 프란시스 위맷과의 극적인 경기 중에 이런 장면이 있습니다. 해리 바든의 공이 프란시스 위맷이 퍼팅하려고 하는 라인상에 위치하게 되고 프란시스 위맷은 그 상태 그대로 퍼터 대신 웨지를 사용하여 홀 공략을 시도하게 되지요. 지금 우리들이 골프를 치는 상황에서는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입니다. 당시 영화를 보면서 많이 생각을 해 보았고 궁금했었는데, 이제서야 그 답을 알게 되었고 이렇게 정리를 해 보네요.



출처 : playstation.com



이런 상황과 관련한 용어가 있습니다. '스타이미(Stymie'. 마인드골프도 이 용어를 예전에 한번 정도 들었던 것 같은데, 사실 거의 들어본 기억이 별로 없습니다. 정확한 뜻도 기억이 나지 않았구요. 왜냐하면 요즘은 전혀 사용하지 않은 용어이다 보니 아마도 거의 대다수의 아마추어 골퍼들은 이 용어를 알지 못할 것이라 생각이 되네요.


먼저 정의를 찾아보았습니다.


Definition: The stymie is an archaic part of golf that was included in singles match play until it was eliminated from the Rules of Golf in 1952.


옛날에 싱글 매치 플레이에서 사용하던 골프용어인데, 1952년에 골프 룰에서 배제 되었다.


이 내용만으로는 어떤 상황에 사용하는 용어인지는 잘 모르겠네요. 좀 더 자세히 말하면, 이 용어는 싱글 매치 플레이에서 한 선수의 공이 다른 선수의 공을 그린에서 막았을 때를 표현하는 용어입니다. 그리고 이렇게 막은 상황은 6인치 이내가 아니어야 하구요. 이런 상황에서 방해를 하고 있는 공은 그린에 있는 그대로 놓아 두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이런 스타이미(Stymie) 상황이 생기면 홀에서 더 멀리 있는 선수는 그 공을 피하기 위해서 슬라이스나 드로우를 구사하여 공을 피해 쳐야 하는 일이 생기게 됩니다. 심지어 영화에서처럼 웨지를 사용하여 공을 넘겨서 치려는 시도가 있기도 했었구요. 마인드골프 개인적으로는 퍼터로 슬라이스나 드로우를 만들기 힘드니 오히려 웨지로 띄우는 샷이 현명했을거 같네요.



출처 : secretinthedirt.com



만약에 멀리 있던 사람이 샷을 했는데, 잘못 되어 막고 있던 공을 치게 되면 다음 샷은 그 공이 최종적으로 멈춘 위치에서 진행하면 됩니다. 그리고 상대 선수는 두가지 선택을 할 수 있는데요. 원래 위치에서 하던지 최종 멈춘 새로운 위치에서 할 수 있는 선택권을 갖게 됩니다. 그러므로 방해하고 있던 선수는 아주 유리한 상황이 될 수도 있겠지요. 심지어 막고 있는 공이 홀에 들어가면 홀 아웃으로 인정까지 된다니 뒤에서 경기를 하는 선수 입장에서는 아주 곤혹스런 상황이 분명 할 것입니다. 약간은 마치 당구 게임을 연상하게도 하구요.


1920년에 USGA(United Golf Association; 미국골프협회)에서는 1년간 한시적으로 이 룰을 수정하려고 테스트를 했었는데요. 방해 받은 선수가 방해를 하고 있는 선수의 다음 펏을 컨시드 주는 것으로 했었다고 하네요. 그리고 1938년에는 2년간 홀에서 6인치(15cm) 이내에 방해하고 있는 공이 있을 때 상대방과의 공 거리와 관계없이 공을 제거할 수 있는 것을 시도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다가 1941년에 USGA는 이 방식을 사용하기로 결정을 했습니다. 하지만, R&A(Royal & Ancient Golf Club of St. Andrews)는 룰을 수정하지 않았지요.


이 스타이미 룰은1952년에 USGA와 R&A가 공동으로 룰을 만들게 되면서 결국 룰에서 제거되었습니다. 그렇기에 이 영화의 배경인 1900대년대 초반에는 스타이미 룰이 그대로 적용이 되었고 프란시스 위맷은 퍼터로 돌려서 치는 것 대신에 웨지로 홀을 공략하는 방식을 취했던 것이지요.


* 참고 : 위키피디아 (http://en.wikipedia.org/wiki/Stymie)


배려하는 골프하세요. Don't Worry. Just Play MindGolf!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골프상식] #62. 홀 안에 들어갔다가 다시 나온 공은 홀인?[골프상식] #62. 홀 안에 들어갔다가 다시 나온 공은 홀인?

Posted at 2011.08.01 09:14 | Posted in 골프 상식

마인드골프가 파4에서 이글을 했던 적이 딱 한번 있는데요.  이 글을 처음 쓰고 그 이후에 한번 더 200야드 파4에서 하이브리드로 샷 이글을 했습니다. 당일 라운드는 파5에서도 이글을 해서 하루에 2개의 이글을 했던 기록을 세웠었네요. 그때 상황이 150야드를 남긴 오르막에서 친 아이언 샷이 곧바로 홀 안으로 들어갔던 적이 있습니다. 한번도 땅에 튀기지 않고 직접 홀과 깃대 사이로 들어간 것이었지요. 당시 오르막이기에 공은 보이지 않았고 "따~악" 하는 뭐 맞는 소리만 나서 어디 돌에 맞았나 싶었지요. 홀 주변에 가서 보니 그린 위에 공은 없었고 주변에도 없어서 한참을 찾다가 혹시나 하는 생각에 홀에 보니 재밌게도 홀 주변 잔디 약간과 같이 공이 들어가 있었습니다. 그 "따~악" 했던 소리는 그러니 날아온 공이 깃대를 직접 맞는 소리였던 것이죠.


출처 : thedunes.ca


지난주에 올렸던 글(아래 링크 참고) 후반에 보면 영화 "지상 최고의 게임" 후반에 주인공 프란시스 위멧이 웨지로 친 공이 홀을 들어갔다가 튕기며 나오는 장면이 있었지요. 경기는 안 들어간 것으로 인정되고 퍼트로 마무리하며 그 홀을 마감한 장면이 있었지요. 당시의 룰로는 홀인 인정이 안되었으니 영화가 그리 만들어 졌을테고, 과연 지금은 어떤지 궁금하여 찾아보았습니다. 


[골프역사] #1. 해리 바든 (Harry Vardon)과 오버래핑 그립 (Overlapping Grip)


홀에 들어갔나가 나온 공?

골프 룰 "용어의 정의"에 있는 홀인, 즉 "Holed"의 정의에 의하면 공이 홀안에 정지했거나 홀 가장자리보다 아래에 있을때를 의미하네요.


22. 홀에 들어간 볼 (Holed)
 

볼이 홀의 원둘레 안에 정지해 있으며 볼 전체가 홀 가장자리보다 아래에 있을 때 그 볼은 “홀에 들어갔다”라고 말한다.


그러면 들어갔다 나온것은 어떻게 되느냐인데, 골프에서는 공이 최종 멈춘 지점을 기준으로 하기에 그 상황이 홀안에 들어갔다가 나온 것이라도 결과적으로 최종 멈춘 곳이 홀 밖에 있다면 홀인(Holed) 되지 않았다고 판단이 되어야 하는 것이지요. 예를 들자면, OB 지역으로 날아간 공이 운이 좋아서 OB 지역에 있는 지형물(나무, 바위 등)을 맞고 페어웨이로 나와도 최종 멈춘 지역이 페어웨이이기 때문에 그냥 플레이를 하면 되는 것이죠. 반대로 뭔가를 맞고 운이 없이 OB 지역으로 들어갔다면 그것은 OB가 되겠지요.

출처 : victoriagolfnews.com


깃대에 걸린 공은?

깃대와 관련해서 어떤 경우엔 그린 주변 프린지나 러프에서 어프로치 한 것이 깃대와 홀 사이에 걸쳐져 있는 경우에는 다음과 같은 룰을 따르게 되는데요. 결과적으로는 깃대를 조심스럽게 잘 빼서 가급적 홀 안에 잘 떨어질 수 있도록 하면 좋겠네요. 물론 깃대에 걸쳐진 공이 지면보다 아래에 위치해 있다면 깃대를 제거하지 않고 그냥 공을 집어내어 홀 아웃을 해도 되겠구요.

17-4. 깃대에 기대어 있는 볼 (Ball Resting Against Flagstick)
 

플레이어의 볼이 홀에 꽂혀 있는 깃대에 기대어 정지하고 있으며 그 볼이 홀에 들어가지 않은 경우 플레이어 또는 플레이어가 승인한 다른 사람은 그 깃대를 움직이거나 제거할 수 있다. 그때 볼이 홀 안으로 떨어져 들어간 경우에는 플레이어가 한 최후의 스트로크로 홀 아웃한 것으로 간주한다. 그러나 볼이 움직였지만 홀 안으로 떨어져 들어가지 않은 경우 그 볼은 벌 없이 홀 가장자리에 플레이스하지 않으면 안 된다. 


항상 배려하는 골프 하세요. Don't Worry. Just Play MindGolf!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골프역사] #1. 해리 바든 (Harry Vardon)과 오버래핑 그립 (Overlapping Grip)[골프역사] #1. 해리 바든 (Harry Vardon)과 오버래핑 그립 (Overlapping Grip)

Posted at 2011.07.27 09:01 | Posted in 골프 역사
지난 주말에 그동안 챙겨 봐야지하고 생각하고 있었던 골프 영화중 하나인 "The Greatest Game Ever Played (지상 최고의 게임)"을 보았습니다. 골프에 관심을 많이 가지게 되다 보니 갑자기 영화도 골프 관련 영화를 찾아보게 되더라구요. 영화에 대해 결론부터 얘기하면 1800년대 후반과 1900년대 골프의 시대상에 대해 알수 있었다는 것과 당시 이 영화의 주인공들이 골프 역사에 얼마나 대단한 존재였는지를 알 수 있습니다. 영화 후반엔 잔잔한 감동도 전해 지구요.

source : http://harry-vardon.com

영화를 보고 나서 갑자기 '아, 그동안 골프를 좋아하고 즐기고 했지만 정작 골프의 탄생과 그동안 있었던 스토리들, 그리고 어떤 인물들이 있었고 기술들은 어떻게 변천했는지 등을 잘 모르고 있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네요. 요즘의 골프 트랜드와 소식들은 어느정도 따라가며 알고 있지만, 골프 역사에 대해서는 그에 비해 많이 소홀했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그래서 생각한 것이 이 기회에 멋쟁이골퍼도 골프 역사를 알아갈 겸 아마추어 골퍼들에게도 알아두면 좋을 만한 골프 역사 관련 내용을 포스팅 해보려고 합니다.

그 첫번째가 제가 영화를 보면서 알게된 인물들과 그 인물들의 역사적인 의미에 대해서 적어볼까 합니다. 영화를 보실 분들에게는 약간의 스포일러가 될 수도 있지만, 어차피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기에 이미 결과와 의미는 다 알려진 사실이기도 하죠. 영화에 나오는 주인공은 지금도 깨지지 않는 기록인 브리티시 오프(The Open) 6회 우승한 해리 바든과 1913년 US 오픈에서 해리 바든을 이기며 우승한 20세 캐디 출신 아마추어 골퍼인 프란시스 위멧(Francis Ouimet)입니다. 당시 골프의 발상지인 영국과 미국은 골프에서 자존심 대결 양상을 보이고 있었던 시절이고 더더욱 US Open은 미국에서 열리는 가장 큰 대회이니 만큼 더더욱 영국에게 트로피를 내 주고 싶지 않았었겠지요.

이미 아시는 분들도 있겠지만, 해리 바든은 그립의 종류 중 하나인 오버래핑 그립을 창안한 사람으로도 유명합니다. 그래서 오버래핑 그립을 그의 이름을 따서 바든 그립(Vardon's Grip)이라고도 하죠. 성인 남성의 많은 경우 이 오버래핑 그립을 하고 있는데, 이게 거의 1세기 전인 1900년대 초반에 생겨난 그립이라고 하니 참 대단하죠.

source : http://en.wikipedia.org

또 영화를 통해 알수 있었던 재밌는 사실은 US Open 대회 당시 프란시스 위멧의 캐디 역할을 한 사람이 10살짜리 꼬마 에디 로리(오른쪽 사진의 맨 앞에 있는 꼬마) 였었다는 것입니다. 영화를 통해서 본 바에 의하면 나이도 어리고 키도 작았지만, 캐디로서의 역할을 정말 톡톡히 잘 해 내었던 당찬 어린이(?) 캐디였었음에 틀림 없습니다. 그의 현명하고 적절한 캐디 역할이 없었다면 위멧의 그런 역사적인 기록은 없었을지도 모르겠네요. 영화 엔딩 크래딧이 올라갈 때 써있던 내용에 의하면 이 캐디 에디 로리는 나중에 백만장자가 되었다고 하더라구요. 역시 될성 싶은 나무는 떡잎부터 알아본다는 말이 맞나 보죠.

이 대회에서 아깝게 아마추에게 패배한 해리 바든은 그 전까지 총 5회의 브리티시 오픈 우승을 했었고 이 대회 이후에 1승을 추가하며 6회의 역사적인 기록을 세웠고, 프란시스 위멧은 아마추어 챔피언십에서 2회 우승을 하고 사업가로 변신을 하였다고 합니다.

이 영화중 궁금한 것이 있었는데, 당시에는 1) 그린에서 볼마크를 하지 않았던 것인지?와 2) 공이 가리고 있더라도 그냥 동반자의 공을 치우지 못하는 것인지?가 있습니다. 이부분은 좀 더 찾아봐야 할거 같네요. 경기중 위멧의 공이 홀 앞에 다른 선수의 공으로 가려져 있었는데, 이것을 피하기 위해 웨지로 치는 장면이 나왔었거든요. 그리고 3) 웨지로 친 공이 홀 컵에 들어갔다가 다시 튕겨 나와서 홀인 인정이 안되는 것이 지금도 그런지?

위의 질문에 대한 내용은 아래 글을 참고하세요. ^^

[골프상식] #62. 홀컵 안에 들어갔다가 다시 나온 공은 홀인?

[골프역사] #4. 지금은 없어진 룰, 스타이미(Stymie)


[골프역사] 컬럼은 사실을 바탕으로 하나 자료 조사 부족(--")으로 잘못된 내용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언제든 잘못된 내용은 글 남겨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



  1. intosoul
    The Greatest Game Ever Played가 개봉된 영화인가요?
    해리바든과 프란시스 위멧을 알았습니다.
    해리바든...
  2. 정확히 언제인지는 모르겠지만, 아마도 개봉했던 영화였겠지요.
    물론 최근 개봉한 영화는 아니고 좀 되었구요. ^^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