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컬럼] #73. 골프스윙의 불편한 진실(2), 불편한 것이 편해져야 잘 할수 있는 것[골프컬럼] #73. 골프스윙의 불편한 진실(2), 불편한 것이 편해져야 잘 할수 있는 것

Posted at 2012.05.09 08:01 | Posted in 골프 컬럼

지난번 컬럼에 이어 골프 스윙의 불편한 진실인 불편한 것이 편해져야 잘 하는 것이 좋은 스윙이란 주제로 컬럼을 이어 갑니다. 지난번에 다루었던 내용은 그립잡기였는데요. 처음 골프를 시작하면서 잡는 그립이 불편하고 어색하지만, 그 자세를 연습을 통해서 잘 잡게되면 비소로 많은 부분에 도움이 된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자세한 것은 아래 글을 참고하시구요.



이번 컬럼에서는 그 두번째로  손목 사용하기에 대한 부분입니다.


2. 손목 사용하기


골프를 처음 배울때 그립을 잡고 난 이후에 대부분 똑딱이 스윙이란 것으로 스윙을 처음 시작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마인드골프도 처음 골프를 배울때 그렇게 시작을 했구요. 똑딱이 스윙이란 말은 스윙을 하는 모양이 마치 시계추가 움직이는 정도의 크기로 하는 모양에서 '똑딱 똑딱' 시계침이 돌아갈때 나는 소리에서 유래가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렇듯 똑딱이 스윙은 스윙 크기 어드레스 상태에서 양 발끝 정도까지 오가면서 하는 스윙으로 크기가 매우 작습니다. 그러나 이 스윙은 전체 스윙 궤도의 일부분이 될 것이고, 향후에 짧은 거리의 어프로치나 퍼팅에서도 비슷한 동작이 있기에 지루한 과정이지만 분명히 중요한 과정 중 하나라고 생각을 합니다.


똑딱이 스윙을 배워 보시거나 해 보신 분들은 잘 아시겠지만, 이 동작에서 가장 중요한 것 중에 하나가 그립을 잡은 두 손목을 꺽지 않고 그대로 스윙을 하는 것입니다. 그립을 잡은 손과 양 어깨가 이루는 삼각형이 시계추의 진자 운동처럼 왔다 갔다 할때 손목이 어드레스 상태에서 잡은 그 모양을 그대로 유지하는 것입니다. 다시 말해 그 삼각형이 이루는 모양이 깨지지 않도록 그대로 진자 운동, 똑딱이 스윙을 해 주는 것을 이야기 하지요.


일반적으로 골프를 처음 시작하는 분에게 이러한 내용을 알려주고 스윙을 해보라고 하면 거의 100% 손목을 사용하여 클럽 헤드로 공을 때리게 되는 동작을 합니다. 마인드골프가 가르쳐 준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러했구요. 물론 마인드골프도 기억에 잘 나진 않지만 분명 그랬을 것입니다. 분명히 그리고 충분히 설명을 해주고 시연을 해 주었음에도 불구하고 연습 스윙 할 때는 그래도 어느 정도 유지가 되지만, 막상 공을 놓고 스윙을 하게 되면 신기하게도 특히 오른손목을 많이(오른손 잡이의 경우) 사용하면서 공을 때리게 됩니다.


그렇게 처음 시작하는 사람들의 거의 100%가 그런 동작을 한다는 것은 그만큼 사람에게 뭔가 때릴 물건 - 클럽, 라켓, 방망이 등 - 과 때릴 대상을 주게 될 경우 너무도 당연하게 손목을 사용하여 때리는 것이 자연스럽다는 것입니다.  쉬운 예로 망치를 가지고 못을 박는다고 생각해 볼때 손목을 움직이지 않고 망치의 손잡이를 위 아래로 움직이며 못을 박는 그런 동작을 하시는 분들은 거의 없으실 것입니다. 망치의 헤드에 힘이 실리도록 가볍게 손목을 사용하여 움직이는 것이 훨씬 자연스럽고 무리가 가지도 않고 심지어 효율적으로 힘을 전달하기 때문이지요.


그래서 너무도 당연하게도 처음 똑딱이는 하는 초보 골퍼도 자연스럽게(?) 손목을 사용하여 스윙을 하여 공을 때리게 됩니다. 그러나 초보이고 어떻게 스윙하는지도 잘 모르고 소위 얘기하는 스윙 궤도를 알지 못하기에 이러한 손목의 움직임은 일정한 스윙과 자연스런 스윙 궤도를 만들기에는 좋지 못한 동작이 되곤 합니다. 물론 중급 이상 상급 골퍼는 자신만의 스윙 궤도도 있고 손목의 움직임을 컨트롤 할 수 있는 수준에 이르렀기에 작은 똑딱이 스윙에서도 간혹 손목을 사용하여 정교한 샷을 할 수도 있으나, 골프를 시작하는 단계 또는 초보 수준의 골퍼일수록 이러한 손목 움직임은 자제하는 것이 좋습니다. 다시말해 처음에 배울때 이런 손목의 움직임을 자제하는 것은 매우 불편한 동작이고 자유도가 떨어지는 동작이지만, 이또한 많은 시간과 연습을 통해서 손목의 움직임을 절제하고 하는 스윙을 하다보면 이러한 스윙이 편해지는 단계가 되고, 이렇게 일정한 형태의 스윙이 향후 어프로치나 퍼팅에서도 비슷한 자세가 필요하기에 도움이 많이 됩니다. 


그린 주변에서의 짧은 어프로치에서도 간혹 공이 뜨지 않을거 같다는 불안한 심리 또는 거리가 짧을거 같다는 생각으로 손목의 과도한 사용은 자칫 심한 뒤땅 이후 공이 바로 앞에 떨어지는 샷 또는 공의 허리를 맞추어 그린 반대편까지 멀리 날아가는 소위 그린 주변에서 별을 그리는 경험을 야기할 수도 있지요. 퍼팅에서도 손목의 움직임을 적게 하고 진자 운동의 크기로 거리를 맞춰 치는 방법은 보다 일정한 결과와 설령 잘못 치더라도 크게 손해 보지 않는 스윙을 할 수 있는 지름길이 되기도 합니다.


이와는 반대로 이렇게 초보시절의 똑딱이 또는 그린주변의 어프로치와 퍼팅 등에서 손목 사용을 자제하는 것이 좋습니다만, 향후 정교한 스윙과 샷을 위해서 상급자로 갈수록 반대로 손목의 사용이 절대적으로 많이 필요하게 됩니다. 본격적으로 코킹을 하기 시작하는 스윙부터는 손목의 사용을 하게 되는데 상급으로 갈수록 다운스윙에서 코킹을 잘 유지하고 내려 온다는지 임팩트 순간에 손목을 어느정도 사용하느냐에 따라 좀 더 강한 임팩트나 샷의 구질을 미묘하게 바꿀수도 있습니다. 이러한 것이 가능한 것은 이런 기술을 사용하시는 상급 골퍼들의 경우 이미 자신만의 스윙 궤도가 일정하기에 그러한 짧은 순간에서의 미묘한 동작으로 샷의 구질을 조절할 수 있는 것이지요. 물론 이러한 상태에 이르려면 상당히 많은 연습이 필요하겠죠.


골프는 처음 배울때가 상당히 중요한 것 같습니다. 특히 골프의 많은 동작은 이미 첫번째 컬럼에서 언급했듯이 일상 생활에서 잘 하지 않는 동작이 많기에 이 불편한 동작들이 편해질 때까지 인내하고 연습을 하여 편한 동작이 되도록 하는 과정과 시기가 중요합니다. 혹시 이제 골프를 시작하거나 지금 초보 단계를 하고 계신 분들이 있다면 최소 몇개월은 레슨과 연습을 통해서 이 동작들이 익숙해지길 바랍니다.



항상 배려하는 골프 하세요.

Don't Worry. Just Play MindGolf!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골프컬럼] #33. 공감 레슨[골프컬럼] #33. 공감 레슨

Posted at 2011.04.06 08:39 | Posted in 골프 컬럼
마인드골프도 아마추어 골퍼지만 어쩌다 보니 미천한 실력으로나마 최근 아는 몇분들의 레슨을 해 주고 있습니다. 예전의 경험을 통해서 얻었던 것들에 대한 내용으로 레슨을 하는 부분에서 레슨 받는 사람들이 공감을 하는 경우가 종종 있음을 느끼곤 합니다. 전문적으로 골프를 교육 받아본 적도 없지만, 나름 초보 골퍼 시절부터 홀로 본 자료와 미디어을 통해서 알게된 사실을 직접 겪어가며 얻는 지식들이 나름 많이 도움이 되는거 같습니다.


아는 분들 중에 간혹 프로 골퍼들에게 레슨을 받는 경우 잘 이해가 안되는 부분이 있다거나 이해는 되지만, 몸이 잘 안 따라주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기술적으로는 분명히 전문적으로 골프를 배우신 분들께서 더 많은 골프 지식을 전달해 줄 수 있을거 같은데, 실제 아마추어가 골프를 배울 때는 기술적인 부분 이외에도 다른 부분이 분명히 존재하는 거 같습니다.

골프에 관한 명언 중에 "골프는 90%의 멘탈과 10%의 멘탈" 이라고 있습니다. 그만큼 멘탈적인 요소가 기술적인 부분 까지도 때로는 지배할 정도로 중요한 부분이라는 것이겠지요. 특히 연습량이 절대적으로 적은 아마추어 골퍼들에게는 더더욱 그럴 것이구요.

source : sherrytabb.com

그래서 어떤 레슨이 아마추어에게 유용하고 공감을 줄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해 봤는데요. 프로골퍼 출신의 레슨 프로님들은 골프의 성장과정을 볼때 아마추어가 골프를 배우고 즐기는 과정과 분명 다른거 같습니다. 프로골퍼가 목표가 되는 순간 아마추어 골퍼와는 다른 골프 과정을 겪게 될 것입니다. 연습량도 절대적으로 많을 것이고, 이븐 또는 언더파를 치기 위한 강도 높은 훈련을 통해 최단기간 안에 좋은 스코어를 얻는 각고의 노력을 할 것입니다. 이런 과정을 통해서 선수 또는 레슨 프로의 위치에 와 계신 분들은 아마도 아마추어가 겪는 일반적인 과정의 어려움과는 좀 다른 형태의 어려움을 겪었을 것이고 그에 따른 경험도 많이 다를 것이라 생각이 됩니다. 어떤 경우엔 레슨프로에게는 너무나도 당연한 것이 아마추어에겐 너무나도 생소하고 안되는 것들이 있을 수 있으니까요.

레슨이란 것이 정형화 된 표준적인 것들을 가르치는 것들도 있지만, 레슨을 받는 사람의 상황이나 조건들에 잘 맞을 수 있는 형태의 레슨도 아주 중요한 포인트라 생각이 듭네요. 공이 잘 안 맞는 경우에 기술적인 부분에도 문제가 있을 수 있지만, 그 사람의 심리적인 상태가 위축되어 몸이 잘 안 움직이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럴 때 결과적으로 자세나 스윙이 이렇게 되면 안된다는 얘기를 하는 것도 의미가 있을 수 있겠지만, 그 요인이 그 사람의 심리적 상태에서 기인하여 근육의 움직임을 자연스럽게 하지 못하게 하여 나온 것일 수도 있기에 레슨 받는 사람의 마음을 공감하는 레슨이 된다면 레슨의 효과는 더욱 더 좋게 나타날 것이라 생각이 듭니다.

일선에서 업으로 레슨을 하시는 좋은 레슨프로님들도 많이 있으실 것입니다. 또한 레슨 받는 분들의 마음도 잘 헤아려 주는 분들도 많을 것이구요. 알아서 심리적 상태도 알아주시면 좋겠으나, 그렇지 못한 경우가 더 많으니 레슨을 받으시는 아마추어 골퍼 분들께서는 기술적인 측면 외에도 본인이 느끼고 있는 심리적 상태에 대해서도 많이 레슨 프로와 얘기를 하시면 분명 더 많은 조언을 받으 실 수 있을 것입니다.



항상 배려하는 골프 하세요.

Don't Worry. Just Play MindGolf!



  1. 상우아빠
    좋은 말씀입니다. 테니스의 경우 매우 동적인 운동이라 뺑뺑이만 열심히 돌아도 실력이 늘었는데, 골프는 전혀 다른것 같습니다. '공감'이 정말로 중요한데, 이 부분에서는 당연히 배우는 사람과 비슷한 path를 밟은 사람의 coach가 잘 이해가 되지요 ^^
  2. 상우아빠님, 공감해 주시니 고맙습니다. ^^ 요즘의 제 골프에 대한 화두입니다. "공감골프"!!!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골프컬럼] #29. 초보자들에게 권하고픈 스코어 관리법[골프컬럼] #29. 초보자들에게 권하고픈 스코어 관리법

Posted at 2011.03.21 08:33 | Posted in 골프 컬럼
라운드를 난생 처음 하게 되는, 소위 얘기하는 머리를 처음 올리는 날들을 기억하고 계실 겁니다. 아마도 많은 초보 골퍼들은 이날 18홀을 어떻게 끝냈는지, 골프장의 주변 풍경은 어땠지, 골프장은 어떻게 생겼었는지 등 모든게 잘 기억에 나지 않았을 겁니다. 마인드골프도 처음 라운드를 했던 골프장이 자유CC 였다는 것과 실내 연습장에서는 몰랐던 그 딱딱한 공이 오른쪽으로 심하게 휠 수 있다는 것을 처음 본 것을 제외하고는 기억이 잘 나질 않습니다.

물론, 일명 '신동' 골퍼 분들은 충분히 셀 수 있는 스코어를 치셔서 위에 얘기한 것들에 대해 동의 하지 않으실 수도 있겠지만, 대체적으로는 무수히 많은 공도 잃어 버리고 무수히 많은 샷을 하고 오시게 되지요. 라운드를 어떻게 했는지도 모르고, 때로는 뒤 팀에 밀리는 상황엔 식은 땀도 나기도 하고 말이죠. 

그러다 보니 타수는 실제 얼마나 쳤는지 기억을 못하는게 일반적입니다. 한국의 경우 보통 캐디님께서 친절히 알아서 잘 보정하여 적어 주셔서 스코어를 알고 있지만, 사실 그  스코어에는 무수히 많은 마법이 적용되어 있음을 초보 골퍼들은 잘 알지 못하지요. 시간이 지나면 멀리건, 1번홀 올 보기, 일파만파 등의 기술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지만요. 게다가 아무리 한 홀에서 많이 치더라도 경기 진행 속도 측면에서 또는 스코어 관리 측면에서 규정 파의 두배를 치는 파3에서는 트리플보기, 파4에서는 쿼드로플 보기, 파5에서는 퀸튜플 보기 이상을 기록하지 않는 경우가 일반적이기도 하구요. 보통 이렇게 치게 되는 홀이 많은 경우 스코어는 120~140개 근처를 기록하게 되지요. 아무리 많이 쳐도 파72 * 2 = 144개가 최대 스코어가 될 테구요.

source : colgansports.com

마인드골프가 권하는 것은 지금 당장은 스코어가 좀 높아져서 마음이 아프더라도 소위 양파 이상 모두 기록하는 습관을 들이셨으면 하는 것입니다. 이렇게 권하는 이유는, 타수가 많은 골퍼 일수록 스코어를 다 적게 되면서 부터 자신이 성장하는 것을 잘 볼 수 있다는 것입니다. 스코어를 다 적지 않으면 어떤 날은 분명 지난번 보다 잘 쳤다고 생각하는데도 스코어에선 차이를 못보는 경우가 있을 것 입니다. 예를 들어 어떤 홀은 이번 라운드에서는 진짜 양파를 했고, 지난번에는 양파 이상 많이 쳤어도 양파를 기록했을 경우에 스코어는 같지만 경기 내용은 매우 다르기 때문이지요.


120개 이상 치시는 분들은 스코어 카운트 조차가 쉽지 않으시겠지만, 꾸준이 타수를 세어 보시도록 노력을 해 보시는 것도 좋을 거 같습니다. 정확한 스코어를 하기 위해서는 골프 룰도 어느정도는 알고 계시는 게 좋으니 편하게 읽을 수 있는 룰과 상식에 관한 글들을 찾아보시는 것도 좋구요. 마인드골프가 올리는 골프상식을 보셔도 많은 도움이되 실 것입니다. 간혹 한타 치고 하번씩 클릭하는 식의 스코어를 카운트 하는 도구를 팔기도 하는데요. 이런 것을 사용해 보시는 것도 좋을 거 같구요. 요즘은 스마트폰 앱도 많이 있습니다.

그리고 캐디가 스코어를 적어주기 보다는 캐디에게 스코어카드 하나를 더 달라고 해서 본인이 기록을 해 보는 것도 좋은 습관이 될 것입니다. 처음에는 좀 어색하기도 하고 적기도 힘들겠지만, 차츰 진짜 자신의 스코어를 보게 되고 발전하는 모습을 보면 나름 재미가 있으실 겁니다. 또 누구에게나 얘기해도 좋은 진정한 핸디캡을 갖게 되는 것이지요.

마인드골프를 처음 머리 올려주신 분은 참으로 고맙게도 그 분과 같이 라운드 할때는 꼭 모든 카운트를 양파 이상 다 하도록 가르침을 주셨습니다. 소위 얘기하는 언리미티드 카운트(unlimited count) 말이죠. 좀 강하게 골프를 배웠다고 생각하지만, 지금 생각해 보면 그분 덕분에 골프를 좀 더 열심히 했던거 같습니다. 당장 다음 라운드 부터라도 마인드골프가 권하는 대로 스코어를 적어 보시면 어떨까요?


항상 배려하는 골프 하세요.

Don't Worry. Just Play MindGolf!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