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컬럼] #47. 입장이 바뀌면 다르게 보이는 골프장[골프컬럼] #47. 입장이 바뀌면 다르게 보이는 골프장

Posted at 2011.06.27 08:53 | Posted in 골프 컬럼
운동 중에 그렇게 넓은 공간을 자연 속에서 즐기는 운동이 뭐가 있을까?

골프처럼 자연적인 환경 속에서 넓은 공간을 오랜 시간 동안 하는 운동은 많지 않을 것입니다. 물론 골프만큼 자연환경을 파괴하는 운동도 없을거라고 주장하시는 분들도 계시지만 말입니다. 여튼, 야외에서 잔디, 물, 나무, 바람, 모래, 물, 산, 바다, 연못, 계곡 등과 어우러진 환경에서 하는 골프는 바쁘고 각박하게 사는 현대인들에게 자연과 좀 더 가까워 질 수 있는 운동임에 틀림 없을 것입니다.

마인드골프는 한국에서 골프할 때도 워낙 잔디 밟는 것을 좋아해서 경기 진행 속도에 크게 지장을 주지 않으면 가급적 카트 타는 것 대신에 주로 걸어 다니곤 했습니다. 한국에서 잔디는 밟는 대상이 아니라 보호해야 할 대상이라고 하잖아요. 그 만큼 잔디 밟아볼 기회가 없으니 그렇게라도 자주 밟아보고 싶었고, 또 그 밟고 걷는 느낌이 좋았기도 했구요. 지금 있는 미국에서는 캐디 없이 골프 치는 것과 골프백을 메고 다니거나 개인 끄는 카트를 사용하는 것이 일반적이라 - 물론 전동 카트를 빌려 탈 수 도 있습니다. - 걷기에 힘든 코스가 아니면 주로 걷습니다.

약간 얘기가 좀 다른 곳으로 흘렀는데요. 자연과 같이 어우러진 골프장은 그래서 한폭의 그림처럼 아름다운 경우가 많습니다. 한국처럼 주로 산악지형에 디자인을 한 코스는 계절에 따라 골프장 광경이 너무나도 독특한 느낌으로 다가오기도 하구요. 그런데, 재밌는 것은 이렇게 아름답고 멋지게 디자인 해 놓은 골프장을 정신없이 라운드를 하다보면 제대로 보지 못하는 경우가 많지요. 특히 초보 골퍼의 경우 아무리 멋지고 좋은 풍경의 골프장을 다녀와도 너무 많이 치고 늦지 않기 위해서 정신없이 돌아다니면서 치다 보면 라운드가 끝나고 나도 골프장이 어땠는지를 잘 기억을 못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골프장을 구경하러 가는 입장이 아닌, 치러 가는 입장에서 골프장이 어떻게 보이는지 생각해 보았습니다. ^^

나무숲. 티잉 그라운드에서 바라보는 뷰에서 대체적으로 나무가 있는 골프장들은 페어웨이를 조금 벗어나면 양쪽으로 나무가 숲을 이루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나 티잉 그라운드가 지대가 조금 높아서 내려다 보이는 광경이면 정말이지 멋지게 날리는 드라이브 샷을 상상하면서 괜실히 기분이 좋아지지요. 그러나 야심차게 날린 티샷이 나무숲 방향으로 날아가면 그 다음부터 그 곳은 골퍼에게 너무 싫어지는 장소로 바뀌지요. 나무가 빽빽하면 빽빽할 수록 더 상심의 정도는 커지구요. 어떤 때는 우드 대신 톱이라도 가지고 다녔으면 하는 생각이 들때도 있습니다. ^^

벙커. 골프를 아무리 잘 치시는 분들이라도 벙커에 공이 들어가는 것을 좋아하시는 분은 드물거 같습니다. 프로 선수들은 러프 보다는 벙커가 낫다고 하지만 말이죠. 푸른색 페어웨이 또는 그린과 어울리며 하얀색의 벙커는 사진상으로는 너무 이쁘게 나오는 경우가 많지요. 보는 것 만으로는 벙커 없는 골프장은 좀 밋밋한 느낌을 줄거 같기도 하지요. 그러나 막상 자신의 샷이 벙커에 빠지게 되는 순간 일단은 걱정부터 앞서는 것이 일반적일 것입니다. 벙커도 상황에 따라서 아주 고운 모래로 되어 있는 경우도 있고, 이른 아침의 경우엔 젖어 있기도 하고 잘 관리가 안되 있는 경우엔 딱딱하기도 하지요. 게다가 전에 사용한 사람이 잘 정리를 안 해 놓으면 발자국 같은 이상한 곳에 공이 위치할 경우도 있지요. 브리티시 오픈에 나오는 항아리 벙커는 갤러리로 구경할 때야 재밌지만, 선수 입장에서는 죽을 맛일 겁니다.

출처 : kasomutravel.com


계곡. 산이 많은 지형에 설계를 했거나 조금 난이도가 있는 골프장의 경우 티잉 그라운드와 페어웨이 그리고 페어웨이와 그린 사이가 연결이 안되고 계곡으로 되어 있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평상 시와 동일하게 샷을 하면 충분히 넘어가거나 피해 갈 수 있는 지역이지만, 심리적으로 밀리면서 손, 팔 그리고 몸에 힘이 들어가면서 탑볼을 치거나 심하게 오른쪽 또는 왼쪽으로 휘어지는 샷을 하는 경우가 있으셨을 겁니다. 계곡이 골프를 치는 입장이 아닌 구경하는 입장에서는 참으로 멋진 광경을 보여주지만, 넘어가야 하는 골퍼 입장에서는 참으로 신경이 많이 쓰이는 그리고 지나가고 싶지 않은 지역이기도 하지요. 이런 계곡이 많은 골프장을 갈 때는 그래서 언제나 여분의 공을 많이 준비하고 조금은 비싼 공 보다는 덜 비싼 공으로 플레이를 하기도 하지요. 그 계곡 아랫 쪽에는 정말 많은 공이 있겠지요?


. 벙커 만큼이나 골프장 디자인에서 눈에 많이 띄는 것이 물인거 같습니다. 이 물은 다양한 형태로 존재를 하는데요. 골프장을 따라 흐르는 시냇물/강, 인공으로 조성된 연못 - 그 연못 안에 분수가 있는 경우도 있구요 -, 유명한 페블비치 골프장처럼 태평양(바다)를 끼고 있는 형태처럼 다양하지요. 녹색의 풀, 흰색의 벙커, 파란색의 물의 색깔 조화는 정말이지 골프장을 이루는 너무 이쁜 색임에 틀림 없습니다. 하지만, 이 물 지역(워터 헤저드) 만큼은 아마추어 골퍼가 싫어하는 곳 거의 1순위에 속하곤 합니다. 이상하게 물이 있는 곳에서 마치 중력이 아닌 수력이 강하게 작용하는지 물이 강하게 당기는 것 같은 느낌을 받곤 하지요. 라운드 중 한 두개의 공을 헌납(?) 하시는 분들이 있기도 하지요.

이 외에도 많은 멋진 풍경들이 디자인하는 분들의 철학을 담고 구성이 되어 있는 곳이 골프장입니다. 유명한 골프 디자이너가 디자인 한 골프장에 가 보실 기회가 있으면 그런 느낌을 충분히 받으실 겁니다. 평소에 자주 초록의 자연을 자주 접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 분들일 수록 골프장에 가셨을 때 잘 치는 샷도 스코어도 중요하지만 골프장의 멋진, 아름다운 광경을 눈에 담아 오는 것도 좋으실 거 같습니다. 좋은 공기도 맘껏 마시고 오시구요.

당장 다음번 라운드에서는 여유를 갖으시고 골프장 풍경을 스코어카드에 담아오시는 건 어떨까요? 여유로워진 마음만큼 분명 스코어도 여유로워(?)질 겁니다. ^^



항상 배려하는 골프 하세요.

Don't Worry. Just Play MindGolf!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골프컬럼] #40. 자신의 실력에 맞는 티(Tee) 선택하기[골프컬럼] #40. 자신의 실력에 맞는 티(Tee) 선택하기

Posted at 2011.05.23 07:03 | Posted in 골프 컬럼

엇그제 라운드에서 있었던 것인데요. 제가 치고 있던 바로 앞 팀과 그 팀의 앞 팀이 경기 진행이 매우 늦으면서 경기가 좀 지루하게 진행이 되었습니다. 한 홀 치고 카트에서 한 5분 기다리고 이동하고 또 기다리고를 반복하며 거의 5시간 정도가 걸린 라운드였습니다. 골프는 보통 4시간30분 정도를 18홀 동안 치는 경기이기에 흐름이 좀 중요하다는 것은 잘 알고 계실 것입니다. 왜 이렇게 경기가 느린 것이가를 보니 앞에 있었던 두팀이 조금 많이 치시는 분들인데 티 위치도 가장 긴 티에서 플레이를 하고 있었지요. 미국에서는 한국처럼 플레이 속도에 대해서 크게 간섭(?)을 많이 하지 않지만, 그래도 최소한 자신의 팀 뒤에 지장을 주지 않을 정도의 플레이 속도를 지키는 것은 상대방에 대한 배려 차원에서도 중요한 것 같네요.


출처 : wordpress.com


라운드에서 첫 샷을 날리는 곳은 티잉 그라운드입니다. 아시듯이 티(Tee)는 적게는 2개에서 많게는 6~7개 종류가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불리는 흰색티(레귤러티)는 보통의 아마추어 골퍼들이 선택을 하고 여자는 레이디티레드티 그리고 선수들은 챔피언티 또는 블랙(블루)티를 선택하여 플레이를 하지요. 이외에도 쥬니어티, 시니어티 등이 있는 골프장도 있구요.


2011/02/14 - [골프컬럼] #21. 골프에서 거리와 관련된 모든 정보들 


내기를 좋아하는 한국 골퍼들의 경우 대체적으로 가장 뒤에 위치한 티를 선택하는 경우를 많이 봅니다. (참고로 마인드골프는 가장 긴 티의 바로 앞으로 주로 선호합니다. 그리고 가급적 6200야드를 넘는 곳을 선택하구요. ^^) 이유는 주로 내기를 많이 하기에 좀 더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하기 위해서 아마도 그러한 선택을 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어차피 같은 돈 내고 라운드 하는거 조금이라도 더 치는게 좋다고 생각하시는 분도 있을 수 있구요. 그런데, 골프의 특성상 적게 치는게 스코어에 유리한 것을 다 아시면서도 농담(?)반 진담반 그렇게 얘기를 하곤 합니다. 

내기를 하는 것이 좋다거나 나쁘다거나 하는 것은 아니지만, 자신의 스코어에 관심이 있는 것은 어찌보면 자연스러운 모습입니다. 정말 성인군자라서 스코어에 관계없이 골프를 즐기실 수 있지만, 그래도 골프를 좋아하고 즐기시려면 스코어도 관리를 하며 자신의 실력이 향상되는 것을 보는 것도 아주 큰 재미와 기쁨을 줄수 있겠지요. 

골프장에 다양한 티를 준비해 준 이유는 골프장 입장에서는 경기 진행을 원활히 하기 위함도 있고, 골퍼 입장에서는 자신의 실력에 맞는 티에서 플레이를 하면서 좀 더 골프를 재밌게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함입니다. 특히 한국과 같이 땅도 좁고 많은 사람이 골프장으로 몰리는 주말 같으면 경기 진행 속도는 골프장으로서 아주 중요한 부분 중 하나가 됩니다. 그래서 대부분의 경우 골퍼가 티를 선택하지 못하고 일반적으로 캐디님께서 오늘은 어느 티에서 치시라고 권장을 하지요.


출처 : mgagolf.org



미국 골프장의 경우 코스 레이팅(Course Rating), 슬로프 레이팅(Slope Rating)이 티 위치마다 표시가 되어 있어서 해당 티에서의 난이도를 알수 있게 스코어카드에 표시 해 놓아서 본인의 스코어와 비교해서 선택을 할 수 있는 지표로 제공됩니다. 자주 이용하는 골프장은 어떤 티를 선택해야 하는지를 알겠지만, 처음 이용하는 골프장은 이러한 지표가 티 선택에 많은 도움을 주곤 합니다.

[골프상식] #28. 코스레이팅(Course Rating), 슬로프레이팅(Slope Rating)


유명한 PGA 선수인 탐 왓슨(Tom Watson)이 얘기하는 일반적인 티 선택 기준은 이러합니다. 일반 남자 골퍼는 6,200야드, 일반 여자 골퍼는 5,000야드, 일반 시니어 남자 골퍼는 5,400야드, 일반 시니어 여자 골퍼는 4,700야드. 물론 거리 만으로 골프장의 난이도를 결정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그리고 파71, 파73 등과 같이 파의 길이가 짧아지거나 길어지면 거리에 대한 기준도 조금은 달라질 수 있겠지요. 이 외에도 코스 디자인이나 날씨에 따라서도 조금씩 다를 수 있구요.

그러면 평균적인 일반 골퍼라 함은 어느정도의 스코어를 보통 치시는 분들일까요? 마인드골프가 예전에 어디선가 본 통계에 의하면 95~100개 - 즉, 핸디캡 23~28 정도 - 정도라고 합니다. 그러니 95~100개 치시는 분들은 가급적 6,200야드 이하의 거리 티를 선택하는 것이 본인의 골프 실력에 맞게 라운드를 즐기실 수 있을 것입니다.

이렇게 적절한 티 위치를 선택하여 골프를 즐기시면 무리한 티 위치 선택으로 인해 받는 정신적인 스트레스도 덜 할 것이고, 거리에 대한 부담도 적게 되어 편안한 클럽으로 좀 더 편한 스윙을 하여 좋은 결과도 얻을 수 있게 될 것입니다. 이러한 상승 작용이 골프를 더 좋아하게 만들 것이라 확신이 들구요. 그렇게 향상된 골프 실력으로 다음 단계의 티로 넘어가면서 실력 향상을 느끼실 수 도 있구요.

몸에도 좋고 정신에도 좋은 골프 즐기세요. ^^



항상 배려하는 골프 하세요.

Don't Worry. Just Play MindGolf!


  1.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골프블로그 정말 반갑습니다..^^
  2. 미다스님, 글 남겨주셔서 고맙습니다.
    미다스님 블로그 잘 꾸며 놓으셨네요. RSS 등록했습니다. ^^
  3. 다음뷰 구독하고 가요..^^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골프장소개] Cresta Verde Golf Course[골프장소개] Cresta Verde Golf Course

Posted at 2011.05.03 12:31 | Posted in 골프장 소개

주말을 바로 앞두고 예약을 하려다 알게 된 골프장인데, 아주 좋은 골프장은 아닌 듯 하지만 그래도 급하게 예약을 할때 언제든지 이용할 수 있을 정도로 티타임이 있는것 같은 골프장입니다. 물론 제가 갔던 주말엔 바람이 많이 불어서 특히 예약한 사람들이 별로 없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나름 저렴한 가격에 아쉬움을 달래기에는 괜찮은 골프장입니다.

간단소개

  • 웹사이트 : http://www.golfcrestaverde.com
  • 위치 : Corona, CA USA (지도)
  • Par 70, 6065야드(블루), 5741야드(화이트)
  • 간단 소개
    • Irvine에서 약 30분 거리에 있는 도시 Corona에 있는 골프장
    • 파70으로 다소 짧은 구성이지만, 블루에서 플레이하면 나름 재밌는 골프장
    • 파4는 대체적으로 짧은 편이고 파3가 길게 구성이 되어 있음
    • 짧은 파4의 경우도 오르막 내리막이 있어 충분히 재미를 느낄 수 있을 듯
    • 페어웨이 상태는 잘 관리되어 있지만, 그 주변을 조금 벗어나면 약간 관리가 안 된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음
    • 퍼팅 그린은 약간 잔디가 길게 자라 있는 편이지만, 그렇게 느리지 않음
    • 전체적으로 페어웨이가 넓지 않고 주변에 나무가 있어서 정확한 드라이버가 요구되는 디자인
    • 전동 카트를 빌릴 때 운전면허증을 맡겨야 하는 것이 재밌음 (누가 카트를 가져갔었다고 함)
    • 6번과 9번홀은 플레이하는 사람에 따라서 파5로 해도 좋을 정도의 거리임. 이렇게 플레이하면 파72로도 가능
    • 사이트에서 온라인으로 예약하면 보통 카트와 드라이빙 레인지 연습공이 포함이므로 미리 가서 라운딩 전 연습하는 것도 좋을 듯. 그러나 레인지 볼은 관리를 많이 안한 듯 너무 오래 되었음. 

---

클럽하우스
아주 아담하게 만들어져 있고 사진에서 보는 뒷쪽에 주차장이 있음




드라이빙 레인지
오른쪽 그물 너머가 1번홀, 왼쪽 그물 너머가 9번홀


1번홀. 오르막 약간 오른쪽으로 휘어지는 파4
거리는 짧으나 홀까지 계속 오르막이기에 거리가 좀 있음
페어웨이 오른쪽 보다는 왼쪽이 홀 공략하기에 좋음


페어웨이에서 본 그린쪽 전경
계속 오르막이라서 그린이 보이질 않음


그린 전경


2번홀. S자 형태로 휘어지는 파4
그린은 전방에 보이는 나무 너머쪽에 있고 가장 좋은 방향은 페어웨이 쪽으로 들어온 나무 끝쪽 방향


페어웨이에서 본 그린쪽 방향
전방에 보이는 마름모 모양의 표지 방향이 그린 방향이라는 표시


3번홀. 직선으로 구성된 파4
바로 옆 11번 홀과 티 박스가 비슷한 위치에 있어서 페어웨이 방향이 약간 헛깔리는 홀
티 박스 앞에 있는 헤저드 지역이 약간 부담을 느끼게 할 수 있음
아래는 페어웨이에서 본 그린쪽 전경
그린이 솟아 있는 위쪽에 구성되어 있음


그린 전경


4번홀. 직선으로 형성된 파4
티박스와 그린이 언덕에 있고 페어웨이는 아랫쪽에 구성된 홀
티박스에서 보는 뷰가 시원하지만 양쪽에 있는 나무들로 인해 페어웨이가 좁아 보임


페어웨이에서 본 그린 뷰
언덕 위쪽에 그린이 형성되어 있어 2클럽 정도 더 선택하는 것이 효과적


그린 전경


5번홀. 내리막 파3
내리막으로 형성되어 있어서 평소보다 1클럽 적게 잡는 것이 좋음
그린의 오른쪽에 여유가 많고 왼쪽에 나무가 있어 조금 위험하니 오른쪽 공략이 좋음


페어웨이에서 본 그린뷰


6번홀. 직선 파4
드라이버가 떨어지는 위치가 상당히 좁아지고 특히 왼쪽에는 벙커와 헤저드가 있어서 철저히 오른쪽을 겨냥하는 것이 효과적


페어웨이에서 본 그린 방향
그린이 약간 위에 위치해 있으니 1클럽 정도는 더 보는 것이 좋음


그린 전경


7번홀. 직선 파4
티박스에서 바라본 시야는 왼쪽 펜스와 오른쪽 나무로 인해서 좁음
정면에 보이는 나무 끝을 보고 겨냥하면 페어웨이 가운데에 드라이버를 위치 할 수 있음


페어웨이에서 본 그린 뷰
그린 주변에는 모두 경사가 있어 아래로 흐르기 때문에 정확한 샷이 요구됨


그린 전경


8번홀. 위에서 아래로 치는 고도차이가 큰 파3
거리상으로도 약 220야드 정도 되고 그린 주변에 나무가 많아서 공략하기 쉽지 않은 홀
내리막이 있지만, 맞바람일 경우 클럽을 충분히 길게 잡아야 앞쪽에 형성된 헤저드를 피할 수 있음


그린 뷰


9번홀. 왼쪽으로 조금 휘는 파4
티박스에서 보는 시야가 좁게 형성되어 있으나 실제로 보이는 페어웨이 왼쪽으로 공간이 많이 있기에 페어웨이 왼쪽을 공략하는 것이 좋음
퍼팅 그린 주변에는 양쪽에 워터 헤저드가 있으니 직접 공략하기 어려울 경우엔 끊어서 가는 것도 효과적


10번홀. 오르막 오른쪽으로 휘어지는 파5
1번홀 바로 옆에 구성되어 있고 홀 구성도 비슷하지만, 거리가 좀 더 긴 파5
오른쪽이 약간 높은 경사가 있고 홀도 오른쪽으로 조금 휘어지므로 페어웨이 약간 왼쪽이 세컨샷 치기에 좋음


페어웨이에서 본 그린쪽 뷰
오르막 구성이라서 그린이 잘 보이지 않음


그린 전경


11번홀. 직선 파4
페어웨이는 좀 넓은 편이나 그린이 위쪽에 있어서 클럽 선택을 잘 해야 하는 홀
티박스 바로 앞에 헤저드 유의


세컨샷 지점에서 본 그린 방향


그린 뷰


12번홀. 내리막 파3
왼쪽에 있는 언덕으로 인해 홀이 상대적으로 좁게 보이나 전체적으로 그린이 넓으니 1~2클럽 적게 선택하여 티샷하는 것이 효과적
왼쪽에서 바람이 불경우 오른쪽 펜스 너머로 공이 날아갈 수 있으니 가급적이면 왼쪽을 약간 공략하는 것이 안전


그린 뷰


13번홀. 직선 내리막 긴 파3
거리가 대략 200야드가 넘는 긴 파3로 충분히 긴 클럽이 필요한 홀
그린 뒤쪽에는 벙커가 형성되어 있으니 유의


그린 전경


14번홀. 오른쪽 도그렉 파5
티박스에서 보이는 페어웨이에서 오른쪽으로 꺽어지기 시작
드라이버가 250야드 이상 칠 수 있으면 오른쪽 언덕 위 숏컷으로 치면 상당히 짧은 거리가 남게 됨
보이지 않는 왼쪽에도 공간이 많으니 페어웨이 중앙 약간 왼쪽을 공략하면 안전


세컨샷 지점에서 본 그린 방향
페어웨이가 약간 좁아지는 경향이 있고 왼쪽 펜스 너머로는 헤저드 이기에 약간 오른쪽 공략이 좋음


그린 전경


15번홀. 짧은 파3
약 120야드 정도 길이의 파3로 가장 짧은 홀
그린 주변에 공간이 충분하니 자신 있게 홀을 공략해도 좋을 듯


16번홀. 약간 왼쪽으로 휘어지는 파4
오른쪽에 주택가가 페어웨이를 따라 형성되어 있으니 슬라이스 나시는 분들은 유의


세컨샷 지점에서 본 그린 방향
그린 오른쪽에 벙커가 형성되어 있고 나무들이 있으니 가급적 그린 또는 왼쪽이 다음 샷을 위해 좋음


그린 전경

[##_http://mindgolf.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7.uf@115CC1454DBDB37126A6C7.jpg%7Cwidth=%22824%22%20height=%22618%22%20alt=%22%22%20filename=%22IMG_0112.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17번홀. 긴 파4
페어웨이에 약간 솟아있는 돌 무더기 위쪽으로 드라이브를 날리면 가장 좋은 방향


세컨샷 지점에서 본 그린 뷰
중간에 헤저드가 형성되어 있으나 그린과는 거리가 머니 자신 있는 샷을 하면 됨
그린 주변 공간도 넓고 벙커도 없음



18번홀. 긴 파4
페어웨이 오른쪽에 약간 동산이 형성되어 있고 나무도 있으니 다음샷을 위해서는 약간 왼쪽이 편함


페어웨이에서 본 그린 방향
그린 바로 앞이 약간 움푹 들어간 형태로 되어 있으니 유의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