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컬럼] #29. 초보자들에게 권하고픈 스코어 관리법[골프컬럼] #29. 초보자들에게 권하고픈 스코어 관리법

Posted at 2011.03.21 08:33 | Posted in 골프 컬럼
라운드를 난생 처음 하게 되는, 소위 얘기하는 머리를 처음 올리는 날들을 기억하고 계실 겁니다. 아마도 많은 초보 골퍼들은 이날 18홀을 어떻게 끝냈는지, 골프장의 주변 풍경은 어땠지, 골프장은 어떻게 생겼었는지 등 모든게 잘 기억에 나지 않았을 겁니다. 마인드골프도 처음 라운드를 했던 골프장이 자유CC 였다는 것과 실내 연습장에서는 몰랐던 그 딱딱한 공이 오른쪽으로 심하게 휠 수 있다는 것을 처음 본 것을 제외하고는 기억이 잘 나질 않습니다.

물론, 일명 '신동' 골퍼 분들은 충분히 셀 수 있는 스코어를 치셔서 위에 얘기한 것들에 대해 동의 하지 않으실 수도 있겠지만, 대체적으로는 무수히 많은 공도 잃어 버리고 무수히 많은 샷을 하고 오시게 되지요. 라운드를 어떻게 했는지도 모르고, 때로는 뒤 팀에 밀리는 상황엔 식은 땀도 나기도 하고 말이죠. 

그러다 보니 타수는 실제 얼마나 쳤는지 기억을 못하는게 일반적입니다. 한국의 경우 보통 캐디님께서 친절히 알아서 잘 보정하여 적어 주셔서 스코어를 알고 있지만, 사실 그  스코어에는 무수히 많은 마법이 적용되어 있음을 초보 골퍼들은 잘 알지 못하지요. 시간이 지나면 멀리건, 1번홀 올 보기, 일파만파 등의 기술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지만요. 게다가 아무리 한 홀에서 많이 치더라도 경기 진행 속도 측면에서 또는 스코어 관리 측면에서 규정 파의 두배를 치는 파3에서는 트리플보기, 파4에서는 쿼드로플 보기, 파5에서는 퀸튜플 보기 이상을 기록하지 않는 경우가 일반적이기도 하구요. 보통 이렇게 치게 되는 홀이 많은 경우 스코어는 120~140개 근처를 기록하게 되지요. 아무리 많이 쳐도 파72 * 2 = 144개가 최대 스코어가 될 테구요.

source : colgansports.com

마인드골프가 권하는 것은 지금 당장은 스코어가 좀 높아져서 마음이 아프더라도 소위 양파 이상 모두 기록하는 습관을 들이셨으면 하는 것입니다. 이렇게 권하는 이유는, 타수가 많은 골퍼 일수록 스코어를 다 적게 되면서 부터 자신이 성장하는 것을 잘 볼 수 있다는 것입니다. 스코어를 다 적지 않으면 어떤 날은 분명 지난번 보다 잘 쳤다고 생각하는데도 스코어에선 차이를 못보는 경우가 있을 것 입니다. 예를 들어 어떤 홀은 이번 라운드에서는 진짜 양파를 했고, 지난번에는 양파 이상 많이 쳤어도 양파를 기록했을 경우에 스코어는 같지만 경기 내용은 매우 다르기 때문이지요.


120개 이상 치시는 분들은 스코어 카운트 조차가 쉽지 않으시겠지만, 꾸준이 타수를 세어 보시도록 노력을 해 보시는 것도 좋을 거 같습니다. 정확한 스코어를 하기 위해서는 골프 룰도 어느정도는 알고 계시는 게 좋으니 편하게 읽을 수 있는 룰과 상식에 관한 글들을 찾아보시는 것도 좋구요. 마인드골프가 올리는 골프상식을 보셔도 많은 도움이되 실 것입니다. 간혹 한타 치고 하번씩 클릭하는 식의 스코어를 카운트 하는 도구를 팔기도 하는데요. 이런 것을 사용해 보시는 것도 좋을 거 같구요. 요즘은 스마트폰 앱도 많이 있습니다.

그리고 캐디가 스코어를 적어주기 보다는 캐디에게 스코어카드 하나를 더 달라고 해서 본인이 기록을 해 보는 것도 좋은 습관이 될 것입니다. 처음에는 좀 어색하기도 하고 적기도 힘들겠지만, 차츰 진짜 자신의 스코어를 보게 되고 발전하는 모습을 보면 나름 재미가 있으실 겁니다. 또 누구에게나 얘기해도 좋은 진정한 핸디캡을 갖게 되는 것이지요.

마인드골프를 처음 머리 올려주신 분은 참으로 고맙게도 그 분과 같이 라운드 할때는 꼭 모든 카운트를 양파 이상 다 하도록 가르침을 주셨습니다. 소위 얘기하는 언리미티드 카운트(unlimited count) 말이죠. 좀 강하게 골프를 배웠다고 생각하지만, 지금 생각해 보면 그분 덕분에 골프를 좀 더 열심히 했던거 같습니다. 당장 다음 라운드 부터라도 마인드골프가 권하는 대로 스코어를 적어 보시면 어떨까요?


항상 배려하는 골프 하세요.

Don't Worry. Just Play MindGolf!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골프상식] #23. 오버파의 종류와 명칭[골프상식] #23. 오버파의 종류와 명칭

Posted at 2010.12.23 10:34 | Posted in 골프 상식
선수들이야 그렇지 않지만, 일반적인 골퍼들의 경우 언더파쪽 보다는 오버파쪽으로 치는 경우가 훨씬 많지요. 오늘은 오버파의 종류와 명칭이 어떤지를 애기해 보려고 합니다. 그리고 우리가 일반적으로 잘못 알고 있는 양파(double par)에 대해서도 제대로 된 이름을 알게 되는 계기가 되면 좋겠습니다.

생각난 김에 양파(double par)는 잘못 알고 있는 골프 용어에추가해 놓아야겠네요. ^^*

대부분 +3 오버까지는 많이들 알고 계실 것입니다.

+1 : 보기 (bogey)
+2 : 더블 보기 (double bogey)
+3 : 트리플 보기 (triple bogey)


그런데, +4 부터는 정확히 알고 계시는 분들이 많지 않은거 같구요. 사실 멋쟁이골퍼도 이번 기회에 찾아보면서 정확히 알게 되었네요. ^^*

+4 : 쿼드러플 보기 (quadruple bogey)
+5 : 퀸튜플 보기 (quintuple bogey)
+6 : 섹튜플 보기 (sextuple bogey)
+7 : 셉튜플 보기 (septuple bogey)
+8 : 옥튜플 보기 (octuple bogey)
+9 : 노뉴플 보기 (nonuple bogey)
+10 : 데큐플 보기 (decuple bogey)

보통 정확한 명칭을 얘기하기 보다는 x 오버라고 숫자를 얘기하는게 좀 편하긴 하죠. 특히 +4 이상은 말이죠. 용어대로 꼭 얘기할 필요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상식 차원에서 알아두시는 것도 좋을 거라 생각됩니다.

참고로 언더파의 종류와 명칭도 보시면 좋을 것입니다. ^^*

항상 배려하는 골프 하세요. Don't Worry. Just Play MindGolf!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