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컬럼] #52. 미국 출장, 방문시 혼자 골프치고 싶은데 방법이?[골프컬럼] #52. 미국 출장, 방문시 혼자 골프치고 싶은데 방법이?

Posted at 2011.07.25 09:12 | Posted in 골프 컬럼

이 내용에 대해서 쓴다 쓴다 하고 미루다가 이제서야 올리네요. 아마도 이번 글은 업무차, 여행 또는 다른 이유로 미국을 가게 되고 골프를 치고 싶은데 어떻게 하면 칠 수 있을지에 대한 정보를 제공할 것입니다. 마인드골프가 이곳 미국 캘리포니아에 살고 있으니 한국의 지인분들께서 다양한 이유로 미국에 - 특히 캘리포니아에 - 방문할 때 골프장 이용에 대한 정보를 물어보곤 하지요.


대부분의 경우 마인드골프가 시간이 되면 골프장도 예약하고 같이 라운드도 하게 되는데, 시간이 서로 안 맞는다던지 등의 이유로 제가 정보만 제공해 드려야 하는 상황도 가끔 생기기도 하지요. 그래서 가격, 시간, 거리, 골프장 난이도 등을 봐서 적절한(?) 골프장을 안내해 드리기도 합니다. 미국 골프장이 대체적으로 가격이 저렴하긴 하지만, 프라이빗 또는 세미 프라이빗 골프장 중에는 한국 수준의 그린피가 드는 경우도 있고, 거리는 조금 멀지만 가격 대비 골프장 상태 또는 광경이 좋다든지 또는 편하게 칠 수 있는 골프장도 있고 조금은 난이도가 있지만 도전적인 골프장도 있으니 그런 부분을 고려해서 골프장 선정을 하기도 합니다.

이렇게 마인드골프를 아시는 지인 분들은 저를 통해서 이렇게 하시면 되지만, 출장차 또는 여행차 잠시 그냥 왔다가 갑자기 골프를 치고 싶은데, 방법을 몰라서 또는 어디로 가야할 지 몰라서 못 치시는 분들에게 조금은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한국과는 달리 미국은 거의 대부분 1인 플레이도 가능하기 때문에 시간과 돈만 있으면 왠만한 골프장 - 특히 퍼블릭 골프장은 다 - 은 거의 라운드가 된다고 보셔도 됩니다.

아무래도 한국에서 오시는 분들은 언어적으로 불편한 점도 있을 수 있기에 여기서는 인터넷 예약 사이트를 이용하여 예약하는 것에 대해서 알려드릴지요. 한국과는 다르게 퍼블릭 골프장이 많은 미국에선 해당 골프장 자체의 홈페이지에 예약기능이 제공이 됩니다. 물론 다는 아니고 요즘은 많아졌습니다. 한국처럼 IT 적용 속도가 빠르지 않아서 아직도 전화로 예약하는 문화가 꽤 많이 있기도 하구요.

그런데, 해당 골프장 웹사이트를 찾으려면 골프장을 알아야 한다는 것인데, 골프장을 어디서 칠지 몰라서 찾는 경우에서는 어쩌면 말이 안되겠죠? 그래서 아래 알려드리는 웹 사이트들은 골프장들의 예약을 한 군데서 하는 통합 예약 사이트들을 알려드립니다. 마인드골프가 이용하는 사이트는 아래보다 좀 더 많은데, 왠만한 골프장은 아래 사이트들에서 주로 해결이 될 것입니다.

예약 사이트
 

  • http://www.golfnow.com : 골프 방송 채널인 '골프채널'이 소유한 가장 큰 골프 예약 사이트 (전 미국)
  • http://www.click4teetimes.com : 2번째로 큰 골프 예약 사이트 (전 미국)
  • http://www.golfzing.com : 최근 생겼고 이제 커지고 있는 사이트 (일부 주 ; 캘리포니아, 뉴욕, 뉴저지, 플로리다 등)
  • http://www.golfhub.com : 미국 이외에도 다른 나라도 예약 가능 사이트 (미국, 유럽, 멕시코, 캐나다 등)

예약 시 필요한 것


위에 언급된 사이트들은 기본적으로 계정을 필요로 하게 됩니다. 계정 만드는 것에는 별 문제가 없을 것이고 중요한 것은 예약 정보 확인등에 사용될 이메일 주소가 꼭 필요합니다. 계정을 만든 다음에는 각 사이트에서 필요로하는 골프장, 시간, 인원 수등을 정하고 최종 "Book(예약)" 버튼을 누르고 나서 사용할 결제 정보가 필요합니다. 한국에서 사용하고 있는 신용카드 중에서 해외 결제가 가능한 신용카드의 번호, 만료일, CVC 코드 등이 필요합니다.

예약을 하고 나면 골프 예약 사이트 또는 골프장에 따라 인터넷 예약 수수료로 플레이어 당 $1 ~$2 정도가 카드에서 결재가 됩니다. 물론 전액 다 결재가 되는 경우도 있으나, 거의 대부분 수수료만 결재되고 나머지 그린피는 현장에서 체크인할 때 지불하면 됩니다. 만약 당일 특별한 취소 절차 없이 골프장에 가지 않으면 'no show'라고 해서 입력한 카드 정보에서 그린피를 차감합니다. 예약 취소는 예약을 하는 과정에서 안내를 해주는데 적게는 티타임 기준 1일(24시간전) 또는 2일(48시간전)에 하여야 합니다.

출처 : leanblitzconsulting.com

미국에 캐디가 없으니 예약할 때에는 전동카트가 포함된 것인지, 아닌지를 확인할 필요가 있구요. 만약 포함 안된 것이면 골프장에 도착하여 체크인하면서 그린피를 결재할 때 전동카드를 빌리던지, pull/push 카트를 빌리면 됩니다. 대체적인 금액은 전동카트는 인당 $10 ~ $12, pull/push 카트는 인당 $4 ~ $6 정도가 필요합니다. 전동 카트는 2인 1카트지만 내는 비용은 인당 똑같이 내지요. 미국에서 캐디 없이 치는 경험 차원에서는 한번 걸어보시는 것도 좋을거 같네요. ^^


이렇게 예약을 하고 나서는 사이트에서 제공하고 있는 주소를 이용해서 골프장에 최소 티타임 20분 전에 도착을 해서 클럽하우스에 가서 예약시간을 얘기하고 그린피를 지불하고 카트를 빌리는 것에 따라 카트키를 받기도 하지요. 체크인이 끝내고 1번 티잉 그라운드 쪽으로 가 있으면 클럽 하우스 또는 1번홀에 있는 경기 진행 요원히 순서를 알려줍니다. 그리고 차례가 되면 시원하게 티샷을 날리시고 라운드를 즐기시면 끝~~~ ^^

다시한번 얘기하지만, 미국은 왠만한 프라이빗 골프장을 빼고는 캐디가 없기에 카트 운전, 디봇 수리, 공 닦기, 클럽선택하기, 그린 라이 보기 등을 직접 해야 하는 재밌는(?)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자주 해 볼수 있는 경험이 아닐 수 있으니 한번 정도는 해 보는 것도 좋을거 같구요. 분명 즐거운 추억이 될거 같습니다. 

글을 쓰다보니 어찌 보면 어려워 보일 수도 있을거 같단 생각이 드는데, 골프를 치시겠다는 열정만 있다면 그리고 사이트에 나와있는 순서대로 클릭만 몇번하면 그리 어렵지 않게 이용하실 수 있으실 겁니다.

혹시나,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거나 조언이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글 남겨 주시구요. 또는 이메일(mentor@mindgolf.net)로 주시면 도움을 드리겠습니다.


항상 배려하는 골프 하세요.

Don't Worry. Just Play MindGolf!



  1. 별잡이
    골프나우로 미국 골프장 예약을하는데 do not honor 라고 뜨고 예약이 않된거 같은데 뭐가잘못돘는지 모르겠는데
    알려주세요 글럽도 렌탈하고싶은데 가능한지 가격은 얼마인지도요 골프장마다 렌타한다고 명시한데도있고 않한데도 있거든요
    • 2013.10.17 16:51 신고 [Edit/Del]
      안녕하세요. 별잡이님,

      답이 늦었습니다. 'do not honor'란 말이 신용카드 결제에 문제가 있는거 같네요. 아래 링크 참고하시구요..
      http://hosted.comm100.com/KnowledgeBase/Article.aspx?id=792&siteId=10000

      클럽 렌탈은 골프장에 있는 편이구요. 가격은 50불 이하인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골프장마다 다르니 확인 해 보시구요. ^^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골프컬럼] #12. 비오는 날 라운드에 필요한 것들[골프컬럼] #12. 비오는 날 라운드에 필요한 것들

Posted at 2010.12.20 13:47 | Posted in 골프 컬럼
캘리포니아가 일년 내내 해가 쨍쨍한 날 인 것으로 아는 분들이 있는데, 여기도 겨울엔 비가 좀 오는 우기가 있습니다. 물론 한국에서와 같이 많이 오지는 않으나 그래도 흐리거나 비가 오는 시즌이 대략 11월말 부터 2월 또는 3월까지 되곤 합니다. 이때는 몇일씩 흐리기도 하고 비가 오기도 하지요. 

한국에서는 일반인에게 라운드가 마치 연중 행사처럼 자주 있는 일이 아니라서, 어지간하게 비가 오지 않고서야 어렵게 예약을 해 놓은 라운드를 포기하기 쉽지 않죠. 멋쟁이골퍼는 예전에 한국에서 장마 기간에 골프를 친 적이 있었는데, 거의 대부분 예약을 취소한 상황에서도 꿋꿋히 나갔다가 중간에 산사태가 난 것을 본적이 있었죠. --" 아마도 새벽에 산사태가 난 것을 골프장 측에서도 모르고 있었던거 같네요. 알았다면 출발을 시키지도 않았겠죠. 캐디를 통해서 클럽하우스에 알리고 끝내 18홀을 다 친 기억이 있네요. 그리고 나서 집에 왔더니 강릉이 물난리가 났다는 뉴스가 났더라구요.

출처 : breakingeighty.com


비가 오는날 라운드를 하게 되었든 라운드 중 비가 오게 되었든, 이런 상황이 예상이 되는 날은 다음과 같은 것들을 꼭 챙기시는 게 좋을 것이 경험 상 좋은거 같습니다. 한국은 한참 추운날씨에 라운드도 생각할 수 없는 시기라서 오히려 추운 겨울에 필요한 것들을 쓰는게 맞을지 모르겠지만, 오늘은 비오는 날에 대한 것을 올립니다. 다음번에 추운날 버젼을 올려보도록 하죠. ^^*

여분의 장갑

평상시에도 장갑을 2~3개 정도 여분으로 가지고 다니는데요. 비오는 날은 장갑이 쉽게 젖게 되곤 합니다. 그립이 골프에서 상당히 중요하다는 건 익히 알고 계시듯이 장갑과 그립이 물기가 있어서 미끄러질 경우 정확한 임팩트를 하기 힘들지요. 스윗스팟이 워낙 좁기도 하지만, 그립에서의 미세한 움직임이 이러한 미스샷을 많이 만들곤 합니다. 이것은 물기로 미끄러질 수도 있고 평소에 오래 사용해서 마찰력이 떨어진 장갑을 사용 할 때도 종종 발생을 합니다. 골프에 투자하는 비용 적은 비용으로 샷을 유지할 수 있는 하나인데, 많이들 간과하고 있지요. 여튼, 조금이라도 라운드 중 미끄러짐이 느껴지면 곧바로 다른 장갑을 끼고 뽀송뽀송함을 유지 시켜 주는것이 중요합니다.

수건

미국에서는 보통 캐디가 없이 카트를 몰거나 자신의 풀카트(Pull Cart), 푸시카트(Push Cart), 또는 가방을 직접 매고 다니면서 골프를 치는 것이 일반적이어서 가방에 클럽 닦는 용도의 수건을 매고 다닙니다. 이 수건으로 클럽 페이스를 닦기도 하고 그립이 젖었을 때도 닦곤 하지요. 특히 비가 오는 날은 이 수건의 활용도가 높아지고 역할이 중요해 지기 때문에 가급적이면 수건을 골프 백 안쪽에 넣어서 마른 상태를 유지하는게 좋습니다. 가장 좋은 것은 이것도 여분의 수건을 챙겨두면 좋겠지요. 카트를 몰고 다닐 경우엔 카트 앉는 자리가 젖어 있을 경우도 많아서 이럴때 사용하는 것으로도 좋구요. 한국에 계시는 분들도 캐디가 어느정도 관리(?)를 해 주겠지만, 본인이 직접 하나 정도를 챙겨면 플레이에 많은 도움을 줄수 있을 것입니다. 다만, 골프용 수건이 일반적이지 않아서 예전엔 구매하기가 쉽지 않았었지만. 혹시 미국 다녀오시는 분이 계시면, 선물로 하나 사 달라고 하시는 것도. ^^*

우산

라운드에 우산이 좀 걸리적 거릴수도 있으나, 비가 좀 많이 와서 몸이 쉽게 젖을 정도가 될만한 비가 올 경우 우산을 쓰게 되면 몸의 컨디션을 보다 좋게 유지 할 수 있습니다. 가끔 PGA 경기를 보면 캐디들이 우산을 들고 그 우산 안에 수건을 매달아 놓는 경우를 보곤 합니다. 수건을 마른 상태로 유지도 하고 비도 피할 수 있어 아주 좋은 아이디어죠. 골프 우산은 일반 우산과 달리 좀 큰 편이고 해가 찌는 경우엔 햇빛을 차단, 반사 시키고 비가 올 경우엔 방수 역할을 하여 몸의 컨디션을 지켜줄 수 있지요. 비가 많이 오는 씨즌엔 괜찮은(?) 골프 우산을 하나 정도 골프 백에 넣어두고 다니면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을 것입니다.

방수 의류

아무리 우산으로 비를 피한다고 하더라도 샷을 할 당시 또는 이동 시에 비를 맞게 되기에 시간이 흐르면서 조금씩 옷이 젖을 수 있습니다. 이런 날을 위해서 방수가 되는 옷을 한 세트 준비를 해 둔다면 요긴하게 필요할 때 사용할 수 있을겁니다. 이러한 의류는 대부분 방수 뿐 아니라 방풍도 할 수 있어서 비가 오지 않지만, 바람이 많이 부는 날 또는 추운날에도 사용할 수 있지요. 비가 오늘 것을 알고 갈때는 처음부터 방수가 되는 옷을 준비하여 입고 갈수 도 있지만, 언제나 입고 있는 옷 위에 입을 수 있도록 되어 있는 얇은 옷 종류도 있는 것으로 압니다. 이러한 의류는 골프 백에 넣어 두게 되면 필요할 때 라운드 중에라도 - 심지어 필드에서도 - 언제든지 착용 할 수 있어 요긴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 외에도 다른 것들이 있지만, 경험적으로 사용해 봤던 것들을 정리해 봤습니다.


항상 배려하는 골프 하세요.

Don't Worry. Just Play MindGolf!


  1. GREED
    예전 글 재활용도 괜찮네요. 방대한 칼럼! 부럽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