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상식] #24. 카트길에 스탠스가 되었을때 구제는?[골프상식] #24. 카트길에 스탠스가 되었을때 구제는?

Posted at 2010.12.25 10:24 | Posted in 골프 상식
간혹 멋지게 날린 샷이 허망하게도 페어웨이 또는 러프에 바운스 되면서 카트 길 또는 근처에 올라가는 경우가 있지요. 때로는 카트길로 인해서 거리 이득을 볼 경우도 있지만, 어떤 경우엔 죽지 않을 수 있는 공이 바운스가 크게 되면서 죽는 경우도 있지요. 여튼, 카트 위건 근처건 공이 위치하여 샷이 방해를 받는다면 카트 길이 인공장애물로 간주 되어 구제를 받게 됩니다. 


구제를 받을때에는 홀과 가깝지 않은 방향에서 지점을 선택후 한 클럽 이내에서 드롭을 하여 무벌타 구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물론 구제는 본인의 의사에 의해서 선택적으로 택할 수 있는데요. 드롭 할 지역이 오히려 더 좋지 않은 지역이 될 경우엔 현재의 상태에서 그대로 샷을 이어 갈 수도 있을 것입니다. 당연히 카트 길 위에 있거나 클럽이 부딪힐 수 있는 곳에 공이 위치 한다면, 안전을 위해서도 클럽을 보호하기 위해서도 구제를 받는 것이 좋겠지요. 

하지만, 스탠스가 카트길 위에 있을 경우엔 어떻게 될까요? 공은 카트길이 아닌 러프 또는 잔디 위에 있는 상황에서 말이죠.

출처 : i.ytimg.co



가끔 아마추어들끼리 이런 상황에 의견이 분분한 경우도 있는데요. 스탠스도 인공장애물에 걸릴 경우 구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공은 풀 위에 있기에 샷은 괜찮으나 카트길 위에서의 스탠스가 불안할 수도 있으니 구제를 받는 것이 좋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 상황 또한 선택적 구제를 받을 수 있기에, 드롭 지역이 현 상황보다 좋지 않을 경우 그대로 플레이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구제는 위에 언급한 것과 동일한 방법으로 구제를 받으면 되구요.

24-2. 움직일 수 없는 장해물 (Immovable Obstruction)
b. 구제

볼이 워터 해저드 안이나 래터럴 워터 해저드 안에 있을 때를 제외하고 플레이어는 움직일 수 없는 장해물에 의한 방해로부터 다음과 같이 구제를 받을 수 있다.

 (i) 스루 더 그린
 볼이 스루 더 그린에 있는 경우 플레이어는 벌 없이 그볼을 집어 올려서, 가장 가까운 구제 지점으로부터 1클럽 길이 이내로 그 가장 가까운 구제 지점보다 홀에 더 가깝지 않은 곳에, 그 볼을 드롭하지 않으면 안 된다. 이때 가장 가까운 구제 지점은 해저드 안이나 퍼팅 그린 위에 있어서는 안 된다. 가장 가까운 구제 지점에서 1클럽 길이 이내에 볼을 드롭했을 때 그 볼은, 움직일 수 없는 장해물에 의한 방해를 피하고 해저드 안이나 퍼팅 그린 위가 아닌, 코스상의 일부 지점에 먼
저 떨어지지 않으면 안 된다.


그러므로 이러한 구제를 받을 수 있는 룰을 숙지하고, 상황에 따라서 무벌타 드롭을 잘 이용한다면 보다 안정적인 플레이를 할 수 있겠죠?

항상 배려하는 골프 하세요. Don't Worry. Just Play MindGolf!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